상단여백
HOME 충북 보은·옥천·영동
올 병역명문가에 영동 남정철씨 가족1·2·3대 6명 현역 복무

(영동=동양일보 임재업 기자) 병무청에서 시행하는 2017년 ‘병역명문가’에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남양동) 남정철 가문이 선정됐다.

병역명문가는 3대(조부, 부·백부·숙부, 본인·형제·사촌형제)가 모두 현역복무를 마친 가문을 뜻하며, 병무청은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한 사람의 자긍심을 높이고 존경의 마음을 표시하기 위해 2004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영동군에서 유일하게 병역명문가로 선정된 이 가족은 1대에 남정철(85) 씨가 1951년 9월 육군에 입대해 6·25 전쟁에 참전, 1954년 육군 하사로 전역했다.

2대 아들 주희(61)·충희(56)·준희(52)씨와 3대 손자 언석(25)·언수(22)씨도 현역으로 복무하며 나라 사랑의 마음을 드높였다.

남씨 가문은 지난 11일 충북지방병무청(청장 김시록)에서 병역명문가 증서를 수여받았다.

임재업 기자  limup00@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재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