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학생 잠복결핵 어쩌나”…충청권 양성 비율 높아대전 양성률 3.2% ‘최고’…충남·북도 전국 평균 웃돌아
부처간 이견 속 예산 확보 못해…내년 검진사업 ‘불투명’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교에 이어 병원까지 집단감염 사례가 나오는 등 결핵감염은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고등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잠복결핵 감염검진 결과 충청권에서도 472명이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자유한국당)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첫 시행돼 지난 4~7월 실시된 전국 고등학교 1학년 학생 잠복결핵 검진결과 전국에서 모두 3046명(2.3%)의 학생이 양성으로 나타났다.

충청권에서는 472명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북에서는 전체 84개 고교 중 39개교 4089명을 검진했는데 2.4%인 99명이 잠복결핵 감염자로 조사됐다.

대전의 양성률은 3.2%(14명)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검진학생이 3개교 437명으로 상대적으로 적어 양성률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116개교 1만2110명을 검진한 충남은 359명(3.0%)이 양성으로 확인돼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양성률을 보였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는 감염됐지만 결핵이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증상이 없고 다른 사람에게 결핵을 전염시키지는 않는다. 그러나 활동이 왕성한 청소년기를 중심으로 잠복결핵이 활동성 결핵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특히 높다.

최근 각급 학교는 물론 병원에서도 집단 결핵감염이 잇따르며 잠복결핵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집단시설 감염은 2014년 4158건에서 지난해 9321건으로 2배 이상 늘었고 올해 상반기에도 4753건이 발생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교직원의 결핵 감염 사례도 최근 5년 새 2배 이상 늘었다.

학교현장 등에서의 집단 감염이 잇따르자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올해 처음으로 고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잠복결핵 검진에 나섰다. 지난 7월 기준 고1 학생 중 희망자 24만8000여명을 대상으로 4~7월 실시한 결과 53%(13만1682명)가 검진을 마쳤다.

검사결과 양성인 학생은 관할보건소에서 치료과정 및 부작용 등에 대해 설명을 받은 뒤 치료에 동의할 경우 무료로 치료를 받는다. 잠복결핵 감염 치료를 마치면 결핵 발병을 60~90% 예방할 수 있다.

이런 검진사업이 내년에도 계속될지는 불투명하다.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내년 사업 예산을 기획재정부에 신청했으나 예산안에 반영되지 못한 것이다.

상반기에도 고교생 전체가 아닌 희망자로 사업규모를 줄이고 국비가 아닌 각 지방교육청에 교부하는 특별교부금 중 50억원을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가까스로 사업을 추진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이는 한시적인 지원으로 사업성격상 검진수행 주체는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이기 때문에 더 이상의 예산지원은 힘들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검진사업을 수행하는 대한결핵협회도 처지가 곤혹스러워졌다. 결핵협회는 올해 자체예산 49억원을 들여 검진인력 95명을 채용하고 검사 재료비를 구입하는 등 사업을 수행해왔다. 당장 내년부터 사업 추진이 중단된다면 운영에 골머리를 앓게 된다.

김 의원은 “결핵 고위험군인 고1 학생들에 대한 잠복결핵 검사는 결핵확산 방지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관련 예산을 놓고 부처간 줄다리기만 할 것이 아니라 서로 머리를 맞대어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충청권 고1 잠복결핵감염 검진결과

구분

검진대상 학교수

검진실시학생수(명)

양성자(명)

양성률(%)

전국

1149

13만1682

3046

2.3

대전

3

437

14

3.2

충북

39

4089

99

2.4

충남

116

1만2110

359

3.0

※세종은 하반기(2학기) 시작 예정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