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19차 당대회 앞둔 중국 ‘경계 삼엄’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이 다음주 개막하는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앞두고 삼엄한 경계에 들어갔다.

1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11일부터 당대회 준비를 위한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18기 7중전회)가 열리는 베이징 징시(京西)호텔은 철통경계 태세를 보이고 있다.

호텔 입구로 이어지는 도로 보행이 차단됐고 입구 밖의 주변 도로에는 50m 간격으로 보안요원 근무초소가 설치됐으며 보안요원들이 부근을 끊임없이 순찰하고 있다.

도로에는 특경차량이 배치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번 7중전회는 19차 당대회에 제출할 지난 5년의 성과를 다룬 보고서와 공산당 당장 수정안,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업무보고를 논의한다.

베이징시 안전생산감독관리국은 이날 통지문을 발표, 15일부터 28일까지 셀프주유소 영업을 중단시키고 통에 담아 파는 기름 판매를 아예 금지했다.

시 당국은 또 독성 화학품이나 폭발성 화학품을 생산, 경영하는 업체는 판매 시 구입처의 회사와 주소, 구입자 성명과 신분증 번호, 구입 물품명과 수량 등을 확인, 기록하도록 조치했으며 폭죽 판매도 금지했다.

대만 중앙통신은 지난주 베이징에서 이슬람 간행물을 출간하는 한 출판사가 폐쇄됐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하이딩구에 있는 이슬람 출판사인 ‘칭전수쥐‘(淸眞書局)는 공안의 조사를 받고 폐쇄됐으며 출판사 관리인은 테러 관련 혐의로 체포돼 지금 행방을 알 수 없다고 통신은 전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전자상거래 등을 통한 택배도 당대회 기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최대 택배회사인 순펑(順豊)과 선퉁(申通) 익스프레스는 택배의뢰를 받을 때 실명확인 절차를 강화하도록 당국의 요구를 받았다.

연합뉴스  dynews1991@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