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지방정치
“대형사고 위험성 큰 청풍교 조속히 철거해야”길이 315m·높이64m 콘크리트 구조물 10년째 방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대형사고 위험성을 안고 있는 제천시 청풍면 물태리 옛 청풍교를 조속히 철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북도의회 강현삼(제천2) 의원은 14일 건설소방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최단시간 안에 예산을 확보해 청풍교를 철거하는 것이 유일한 해결 방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충북도 등에 따르면 충주댐과 함께 1985년 완공된 청풍교는 지속적 도로 처짐으로 인해 안전에 위험을 초래 2012년 청풍대교를 가설했다.

당초 청풍대교 건설 방침이 확정된 후 옛 청풍교(길이 315m, 폭 10m, 높이 64m)를 ‘번지점프장’, ‘조형물 설치’ 등 관광자원화 방안의 논의됐지만 2007년 7월 ‘철거’ 방침이 확정됐다.

하지만 충북도가 예산을 이유로 용도폐기 된 청풍교를 10년째 방치, 전국적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제천 청풍관광단지 이미지를 훼손하는 ‘흉물’로 전락하고 말았다.

옛 청풍교는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청풍대교를 준공한 후 2012년 4월 사용폐지 공고와 함께 전체 구간을 폐쇄했다.

도는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이 청풍대교를 건설 중이던 2010년 6월 옛 청풍교 철거비 반영을 위해 총사업비(청풍대교 건설비) 변경을 건의했으나 국토부가 “국가지원지방도에 설치된 교량 철거비를 지원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 불발됐다.

당시 87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철거비용 때문에 현재까지도 방치되고 있는 형편이다. 2017년 현재 철거비용은 100억원대로 불어났다.

이 같은 막대한 철거비용 때문에 충북도는 도로관리사업소를 통해 2년에 한차례씩 안전점검만 실시하고 있는 형편이다.

특히 부실 교량이어서 안전문제가 상존하고 있는 데다 유지관리와 안전점검 등에 쏟는 예산과 행정력 낭비도 만만치 않다.

제천지역 주민들은 이미 부실진단을 받았던 교량이어서 쇄골현상(물살에 교각 주변이 파이는 현상)과 침하·부식 등으로 심각한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강 의원은 “청풍교는 100m이상 교량으로 특정관리대상 2종에 해당돼 장기·단기 점검계획을 수립해 C등급은 반기별 1회, D등급은 월 1회 이상 정기 안전점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하지만 노선에서 제외된 비법정 도로에 위치한 폐교량으로 시설물 안전관리특별법 적용이 안 된다는 이유로 유지관리비는 물론 철거비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교량 아래로 유람선 등이 수십대 운영되고 있어 대형사고 참사의 위험성을 갖고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대책마련은 전무하고 소극적인 행정만 펼치고 있다”며 “빠른 시간 안에 예산을 확보해 청풍교를 철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정부 지원을 받아 철거공사를 하는 방안을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기재부 승인을 받거나, 국가지원지방도 교량 철거 사업에 국비를 지원할 수 없도록 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며 “이 같은 대안을 마련하지 못하면 지방비로 공사를 해야하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지영수 기자  jizoon11@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