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이시종 지사 “청주시정 누수 없어야”
이시종 충북지사가 14일 오후 청주시청 소회의실에서 이범석(부시장) 청주시장 권한대행, 실·국장 등과의 간담회를 갖고, 안정적인 시정운영을 당부했다.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이시종 충북지사가 14일 오후 청주시를 방문해 누수 없는 시정을 당부했다.

이날 이 지사의 방문은 지난 9일 이승훈 전 청주시장이 정치자금법위반으로 낙마한 뒤 이범석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된 청주시정에 대한 점검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 지사는 “이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간부공무원들이 주축이 돼 시정에 누수가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공직기강 문란행위나 청렴 의무를 손상하는 행위, 부조리·비리행위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기강을 확립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지역물가 관리나 시민일자리 창출, 동절기를 앞둔 저소득층·취약계층 지원에도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도 당부했다.

이 지사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일소,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차단방역, 각종 재난안전사고 예방에도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 지사는 시청 방문에 앞서 청주시의회를 찾아 황영호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만나 안정적인 시정 운영을 위한 협조를 부탁했다.

경철수 기자  cskyung@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철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