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공연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문화 코스로 인기

영동군 난계국악단이 운영하는 ‘토요상설공연’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영동=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영동군 난계국악단(단장 한필수)이 운영하는 토요상설공연이 관광객들을 국악선율에 흠뻑 빠져들게 했다.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은 지방의 주요 관광지에 그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관광이 연계된 참여형 관광프로그램을 육성하기 위해 2007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 중 하나다.

영동군은 지역의 전통과 문화가 담긴 ‘국악’이라는 콘텐츠를 활용해 새로운 관광자원을 창출해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관객들의 호응도가 높아 매 공연마다 성황을 이루고 있으며, 가을의 만이 깊어가는 요즘 한창 주가를 올리면서 영동의 주말여행 시에는 꼭 가봐야 할 필수코스가 됐다. 올해 10월까지 1만여명의 관광객이 찾았다.

전통국악 공연에는 ‘수제천’, ‘아쟁산조’, ‘가야금병창’, ‘삼도농악’ 등 국악과 ‘you raise me up’, ‘7080 메들리’, ‘프런티어’등 퓨전국악이 연주된다.

공연에서는 관객들이 재미난 해설을 듣고 추임새를 직접 배우면서 공연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영동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 공연장에서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이종억 기자  eok527@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