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0:35 (금)
충북도의원들 제주수련원 ‘제집처럼’ 사용
충북도의원들 제주수련원 ‘제집처럼’ 사용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7.11.23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원 이후 17명 부적격 이용…A의원은 무려 8번 다녀가

(동양일보 이정규·이도근 기자) 충북도의회 의원들이 충북학생해양수련원 제주수련원을 ‘제집’처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제주수련원에 따르면 충북도교육청이 교육감 등 간부들을 위해 제주수련원 고급 객실 2개를 비밀리에 운영했다고 폭로한 충북도의원들 역시 수시로 이 수련원을 부적절하게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수련원은 도내 각급 학교 학생과 교직원 등의 숙박·연수시설로 2014년 개원했다. 10인용 생활실 19개와 4·6·10인실 콘도 18개 등 37개로 구성돼 있다.

이 시설 운영 규정에 따르면 이용 대상은 각급 학교 학생, 도교육청 및 산하기관 교직원과 그 가족(본인·배우자의 직계존속), 퇴직공무원이다.

일반인들은 물론 학부모도 이 시설 이용 대상이 아니다.

다만 도의회는 의정 활동이나 연수 등 공식적인 일정일 경우 이용할 수 있다. 이 경우 사용료도 내지 않는다.

그러나 도의원이라고 하더라도 사적인 목적으로 이용할 수는 없다.

23일 제주수련원에 따르면 충북도의회 교육위 소속 일부 의원과 전문위원실 직원들은 지난 7월 12∼13일 제주수련원을 다녀갔다. 전문위원실에서 ‘의정활동’임을 알리는 공문을 보내 공식 절차를 밟았다.

도의회가 이렇게 공공 목적으로 제주연수원을 사용한 것은 개원 이후 모두 5차례다. 콘도·생활실을 적게는 7실, 많게는 10실을 사용했다.

도의원이라도 사적으로는 이 시설을 사용할 수 없지만 2014년 3명(이하 중복 포함), 2015년 6명, 지난해 4명, 올해 4명이 개인적으로 이용했다. 숙박대장에 사용료는 모두 낸 것으로 기록돼 있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부적절한 이용인 셈이다.

A의원은 그동안 무려 8번이나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가 운영 실태나 인프라 점검 등 의정활동 목적이었다고 항변할 수 있겠지만, 규정상 이용 대상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이 수련원 비공개 객실이 문제가 된 마당에 외부 인사들의 부적절한 숙박 허용 관행을 과감하게 끊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도교육청은 일반 객실보다 크고 더 좋은 집기류를 갖췄다고 도의회로부터 지적받은 비공개 객실 2개를 일반 객실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수련원은 비공개 객실을 장기 행사 지원, 프로그램 운영 강사 숙소, 교육감 등 간부 공무원 긴급 출장 등 용도로 활용해 왔다. 김병우 교육감이 휴가 중 이 객실을 무료로 사용한 것이 행감에서 논란이 됐다.

이종욱 의원은 지난 21일 행감에서 비공개 객실을 ‘펜트하우스’로 규정하며 “휴가로 쓰는 경우엔 사용료를 내야 하는데 관행에 따라 무료로 사용했다면 특혜”라고 김 교육감을 겨냥해 질책했다.

도교육청은 제주수련원 비공개 객실 이용 대상을 본청 국·과장, 지역교육장, 직속기관장, 기타 등으로 확대, 사용신청을 하면 유료로 연중 상시 개방하는 개선방안을 지난 9월부터 시행해 왔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 “한국당 충북도당과 소속 도의원들이 특혜를 입에 담을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정작 제주수련원은 이종욱 의원과 한국당 도의원들이 수시로 드나들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