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앤비보이기사팝업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HOME 사회
지방분권 충북본부, 청주공항 모기지 항공사 승인 촉구국토부 항의방문…“타당성 충분…불허 땐 강력 대응”
   
▲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가 6일 정부 세종청사 앞에서 국토교통부를 대상으로 청주국제공항 모기지 항공사 설립 승인을 촉구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충북도내 50여개 사회단체와 기관이 참여한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6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저비용항공사(LCC)의 신속한 승인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충북지역 민·관·정이 한 목소리를 내며 정부와 청와대를 압박, 국토부의 면허심사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충북본부는 이날 정부 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6월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에어로K가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을 냈으나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존 항공사의 반발과 압력 때문에 승인이 나지 못할 것이라는 여론이 팽배한데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주공항은 세종시 건설과 함께 행정수도 관문 공항이 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별로 나아진 것이 없고 사드 보복 직격탄까지 맞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충북본부는 “주민들은 청주공항을 지척에 두고도 국제선이 부족해 수도권 공항을 이용하느라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항공사가 설립되면 국제노선 확충, 공항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 항공 이용료 적정수준 인하 효과,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 기여 등 청주공항 LCC 설립의 타당성도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강력히 표방하는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해서라도 청주공항 모기지 항공사 설립은 조속히 승인돼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지난 5일 청주공항 모기지 항공사 설립을 위해 충청권 4개 시·도지사, 국회의원과 공동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영수 기자  jizoon11@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여백
'거대 빙벽’ 된 괴산댐
'거대 빙벽’ 된 괴산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