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앤비보이기사팝업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HOME 문화 공연
난계국악단 송년음악회오는 15일 난계국악당서 열려
국악인 송소희·남상일 출연
영동난계국악단은 오는 15일 오후 7시 난계국악당에서 ‘2017년 송년음악회’를 연다. 이번 음악회에는 국악인 송소희, 남상일, 유지나 등도 출연한다.

(영동=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영동난계국악단은 오는 15일 오후 7시 난계국악당에서 ‘2017년 송년음악회’를 열어 아름다운 국악선율로 한해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번 송년음악회에는 32명의 단원이 모두 출연해 100분간 화려한 출연진과 함께 국악의 멋과 진수를 선보인다.

음악회는 국악인 남상일의 사회로 난계국악단의 국악 관현악 ‘아리랑 환상곡’과 함께 힘차게 막을 올린다.

이어 2017 난계국악경연대회 대상 수상자 연지은씨와 가야금 협주 ‘최옥삼류 가야금 협주곡’, 50회 영동난계국악축제 1회 국악동요부르기대회 대상팀 푸른소리중창단의 ‘춤추는 허수아비’ 공연이 진행된다.

또 사회자 남상일씨와 영동군 가요홍보대사인 유지나씨가 ‘고장난 벽시계’, ‘고추’등의 친숙한 대중가요를 부르며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특별한 국악의 향기를 전할 예정이다.

‘국악소녀’로 잘 알려진 차세대 소리꾼인 송소희씨도 무대에서 국악의 색다른 매력을 전하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공연 입장권은 15일 오후 6시부터 난계국악당 입구에서 선착순으로 무료 배부된다.

영동군은 이날부터 17일까지 펼쳐지는 영동곶감축제와 난계국악단 송년음악회를 연계해 곶감축제 방문객도 국악의 멋을 즐길 수 있도록 공연 일정을 정했다.

군 관계자는 “국악과 경기민요 그리고 대중가요가 어우러진 수준 높은 공연으로 새해 새출발을 위한 군민화합의 장을 연출하려 한다”며 “곶감축제와 음악회를 함께 즐기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초의 군립 국악단인 영동난계국악단은 1991년 창단한 이후 정기·상설연주회와 초청공연 등 활발한 공연활동을 펼쳐 올해 공연만 해도 120여회에 이른다.

이종억 기자  eok527@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여백
'거대 빙벽’ 된 괴산댐
'거대 빙벽’ 된 괴산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