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앤비보이기사팝업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HOME 충북 충주·제천·단양
“충주 역사 개량 말고 신축하라”“역사 서측 미개발로 도시발전 침체… 기형적 도시된다”
권영정 충주역사신축을 위한 투쟁본부 위원장이 철도시설공단의 불합리한 충주역 개량안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충주=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충주역사 신축을 요구하는 투쟁본부가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 신축을 포함한 역세권 개발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충주시와 충주역세권개발추진위가 철도시설공단에 수차례 충주역사 신축을 요구했지만, 공단 측이 거부하고 있다”면서 “22만 시민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법상 필요한 경우 행정·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지만 공단 측은 이를 외면하고 편파적이고 독단적 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공단 측을 비난했다.

이와 함께 “2019년 중부내륙철도 개통 시 충주역 이용객은 1일 4000여 명 수준이고 오는 2030년은 1만 명까지 예상된다”면서 “시는 역세권 개발을 유도할 ‘2030 충주도시기본계획’에 이를 반영했고, 충북지방도시계획위원회 승인도 얻었다”고 설명했다.

투쟁본부는 또 한 토론회 발제자의 발표를 인용한 뒤 “충주역사 서측 미개발로 도시발전이 침체되는 기형적인 도시가 되고 있다”고 주장한 뒤 “충주역사 신축 투명성 보장을 위해 사회적 협의체를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공단 측은 6년 전부터 요구해온 충주역 서광장 조성과 역사 인근 통로박스 확장 등 집단민원을 묵살했다”며 “충주를 파산하게 하려는 충주역 개량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거듭 역사 신축을 포함한 역세권 개발을 촉구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이런 경고에도 불구하고 공단 측이 진행하고 있는 개량안을 강행할 경우 집단행동과 공사중지가처분신청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시민 서명운동과 고발, 농성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총력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윤규상 기자  yks0625@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규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여백
'거대 빙벽’ 된 괴산댐
'거대 빙벽’ 된 괴산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