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앤비보이기사팝업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HOME 사회
‘최악의 물난리’ 청주 석남천·내덕동 중점관리환경부 하수도 중점관리지역 선정…360억원 국비지원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지난 7월 최악의 물난리를 겪은 청주시 흥덕구 복대·비하동 석남천과 청원구 내덕동 일원이 환경부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선정돼 360억원의 정부예산을 지원받게 됐다.

청주시는 국비지원을 받아 2019년부터 3년간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한 하수도 정비 사업을 펼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정비지역은 내덕 배수분구(내덕·우암동 일원) 3.23㎢와 석남천 배수분구(복대·비하동 일원) 1.47㎢이다.

두 배수분구에는 빗물펌프장이 들어서고, 우수·하수관로도 정비된다. 사업비는 내덕 배수분구 350억원, 석남천 배수분구 369억원이다.

시는 내년에 기본·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착공, 2021년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주거환경 개선과 집중호우 때 침수를 예방하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경철수 기자  cskyung@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철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여백
'거대 빙벽’ 된 괴산댐
'거대 빙벽’ 된 괴산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