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8 21:53 (일)
오늘의주장-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벗어날 대책 뭔가
오늘의주장-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벗어날 대책 뭔가
  • 동양일보
  • 승인 2017.12.07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교육계가 이대론 안 된다. 내년부턴 획기적으로 변해야 한다. 대전시교육청이 바닥으로 추락한 교육 공무원들의 청렴도를 향상시키지 않고는 대전교육의 미래는 없다.

특히 교직자의 청렴성은 학생 학력 향상과 직결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딘가 흠결이 있고 스스로 깨끗하지 않은 사람은 올바른 양심과 가치관을 가르치는 일에 종사한들 미래 지향적 교육효과를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 6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전국 공공기관 청렴도를 측정한 결과 지난해 대전시교육청의 종합청렴도가 7.37점으로 조사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15위를 기록했다. 특히 시교육청 소속 직원이 스스로 평가한 내부청렴도 역시 7.46으로 종합점수 순위보다 낮은 16위를 기록하면서 최하등급인 5등급에 그쳤다. 외부청렴도는 7.46으로 4등급을 받았다. 총체적 청렴성 결여다.

이 같은 실망스런 청렴도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전국 꼴찌 수준을 면치 못하고 있다. 교직자들의 청렴도가 이 모양이니 학교 교육이 제대로 될 리 없다.

교육 공무원에 대해 국민이 일반 공직자보다 높은 수준의 도덕성을 각별히 요구하는 건 이처럼 교직자의 청렴성이 학교 교육의 근본 요건이 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대전시교육청의 청렴도가 최하위 수준에 머물고 있는 건 교육비리 근절 외침이 말로만 그칠 뿐 실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전시교육청은 설동호 교육감 임기 동안 청렴도가 지속적으로 하락하자, 청렴도를 개선하기 위한 ‘자칭’ 고강도 대책을 마련해 시행했다. 학교급식, 인사, 방과후학교, 현장학습, 시설공사 등 5대 취약 분야에 ‘원스트라이크아웃’ 제도를 도입하는 한편, 본청과 지역교육청 공무원을 모아놓고 청렴실천 다짐대회를 열기도 했다.

일선교사들에게는 청렴연수를 의무적으로 이수하게 하고 서약서까지 강요했다. 하지만 백약이 무효였다.

그런 보여주기 식 캠페인이 통하는 시대는 지났다. 교육청 소속 공무원과 학교현장의 교직원이 피부로 느끼는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5급 이상 고위공무원과 교장·교감 등 윗선에서 모범을 보여야 한다. 말로만 떠들어대는 ‘일벌백계’ 약속과 다짐은 공허한 헛구호일 뿐이다.

대전교육청의 새로운 행동강령으로 청렴도가 크게 개선되길 기대하긴 어렵다. 부패만큼은 막겠다는 단호한 자세 없이는 ‘무능한 대전교육’을 보는 지역 사회의 시선이 더욱 따가워질 것이다.

교육 현장의 부패는 불신을 낳고 교육의 근간마저 무너뜨린다는 점을 설동호 교육감부터 잊지 말아야 한다.

대전시교육청의 난맥은 대전 교육의 총체적인 위기 상황과 같다. 뼈를 깎는 노력만이 이를 극복할 수 있다.

특히 교직자들의 각성이 필요하다. 아무리 근무여건이 열악하더라도 교직에 몸담고 있는 이상 사도 최고의 덕목인 깨끗한 몸가짐을 지켜야 한다.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옛말이 있다. 이번 청렴도 발표를 계기로 대전시교육청의 자기반성과 과감한 개혁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