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기자수첩-태안기름사고 10주년의 빛과 그늘<장인철>
기자수첩-태안기름사고 10주년의 빛과 그늘<장인철>
  • 장인철 기자
  • 승인 2017.12.07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인철 서산·태안지역 담당 부장

(장인철 서산·태안지역 담당 부장) 2007년 12월 7일 태안군 만리포해수욕장 앞바다에서 삼성중공업 해상크레인과 유조선이 충돌해 1만2000kl의 검은 기름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지 10년을 맞았다. 당시 전문가들은 기름에 오염된 생태계가 원래 상태로 돌아오는 데는 20년이 걸린다고 예측할 만큼 참혹한 기름재앙이었다. 하지만 자연의 회복력은 놀라웠다.

충남연구원이 발간한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 유출 사고 후 10년 동안의 충청남도 해양환경 변화'란 보고서에 따르면 사고 직후 태안지역 전체 해안의 69.2%에 달했던 '심각' 수준의 잔존유징이 2014년 기준 0%로 바뀌었다.

사고 직후 5종 뿐이던 대형 저서동물(바다의 바닥에 깔린 바위나 모래에 사는 고둥류·조개류·갯지렁이류)이 10년 만에 57종으로 늘었다. 이에 따른 종 다양성 지수도 0.5에서 3.1로 증가했다. 기름재앙에 질식했던 해양생태계는 이렇게 되살아났다.

그러나 사고 당시 방진 마스크도 구비하지 않는 등 방제활동에 나선 주민들의 건강문제는 여전히 우려수준이다. 태안군보건의료원 환경보건센터가 사고 이후 지속적으로 주민들에 대한 건강영향 조사를 해온 결과 남성에게는 전립선암, 여성에게는 백혈병 등 특정 암의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름사고로 분열된 주민공동체는 또다시 삼성중공업이 출연한 지역발전기금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대한상사중재원의 피해 11개 시·군 배분 중재에 따라 태안군에는 발전기금 2900억원의 49%인 1421억원과 삼성중공업의 사회공헌사업비 200억원도 같은 비율로 배분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피해대책위원회가 주도해 ‘협동조합’을 설립, 이 발전기금을 수령, 집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또 다른 피해민단체 등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주민간의 이 같은 갈등은 갈수록 첨예한 대립으로 치달을 것으로 보인다.

태안기름사고 발생 10년을 맞은 오늘, 진원지인 태안의 자연은 사고 전 모습인데 그 속의 사람들은 사고의 연장선 위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