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2 19:01 (수)
풍향계-대마도 서복사의 세계적 고려 불화<이석우>
풍향계-대마도 서복사의 세계적 고려 불화<이석우>
  • 이석우
  • 승인 2017.12.18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우 시인

(이석우 시인) 대마도 북단의 히타카스항은 부산에서 49.5km 밖에 되지 않아 광한루의 야경을 바라다볼 수 있는 곳이다. 여기서 멀지 않는 곳에 니시도마리(西泊) 포구가 있고 그 언덕에는 조선통신사가 머물렀던 사이후쿠지(西福寺)가 있다.

서복사는 원판대장경판을 소장하고 있다. 이 원판 대장경은 1277년부터 1290년 사이 중국 항저우 남산대보령사에서 제작된 것으로, 대장경 끝부분 오서에 고려의 관리 조련의 주문으로 인쇄했다는 기록 남아 있다. 지금은 대마시 역사박물관에서 관리하는데 대장경이 600권이다. 또한 대마시 금강원에는 1238년 인쇄된 대장경(대반야경) 333권도 소장되어 있다.

서복사는 매우 작은 절인데도 불구하고 고려의 불화‘관경서분변상도(觀經序分變相圖)’를 소장하고 있어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되었다. 불교신앙은 평안하게 오래 살고 죽어서는 극락왕생하고자 하는 축원을 담고 있다. ‘관무량수경’은 이 기원을 잘 담아내고 있는 경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경은 산스크리트어나 티베트어로 쓴 것은 남아 있지 않고 다만 서역 출신 칼라야샤(畺良耶舍)의 번역본이 존재할 뿐이다. 서복사의 불화는 이경의 서문과 본문 중 서문에 해당하여 ‘觀經序分’혹은 ‘觀經序品’ 으로 불리기도 한다.

부처님이 살아 있을 당시 마가다왕국의 수도 왕사성은 빈비사라 왕과 그의 부인 위데휘 가 살고 있었다. 왕은 제일 먼저 불교에 귀의하여 부처님께 죽림정사를 지어 보시하였다. 그 덕분인지 없던 태자가 뒤늦게 태어났다. 그런데 점술가들이 “이 태자는 원래 아들을 얻기 위해 살해한 선인이 원한을 품고 탄생했기 때문에 후환이 있을 것이니 일찍 죽여야 한다.”고 진언하여 몇 번 죽이려 했으나 시녀들의 도움으로 살아나 후일 태자가 되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태자 아사세는 마침 부처님의 자리 계승 때문에 원한을 품고 있던 부처님 사촌인 제바달다의 부축임에 힘입어 아버지 빈비사라 왕을 일곱 겹의 담으로 둘러싼 감옥에 가두고 음식물을 넣지 못하게 하였다. 평화롭던 왕사성에 왕위 찬탈의 비극이 벌어진 것이다.

왕이 굶어죽을 지경에 이르자 왕비는 감옥으로 달려갔다. 손에 음식물을 들고 있지 않은 것을 확인한 병사는 별 의심 없이 왕비를 들여보냈다. 왕비는 깨끗이 목욕한 몸에 바른 밀가루와 우유를 섞어 만든 꿀 반죽을 왕이 먹게 하고 영락 구슬 속에 담아온 포도즙을 먹이니 왕이 기운을 차리게 되었다.

왕은 기사굴산의 부처님을 향해 합장 예배하며 간절히 기원했다. 왕의 기도를 들은 부처님은 목련존자와 부루나존자를 감옥으로 보냈다. 목련존자는 왕을 위로하고 팔재계를 주었고 부루나존자는 왕을 위해 설법했다. 왕은 비로소 감옥 속에서도 마음의 위안을 얻었다. 그렇게 이십일일이 지났다.

아버지가 살아있음을 알게 된 아사세 왕자는 어머니를 용서할 수가 없었다. 왕자는 칼을 뽑아 어머니를 향해 칼을 막 내리치려는 찰나 월광이라는 신하가 왕자를 가로막았다. 개벽 이래 왕의 자리 때문에 부왕을 살해한 자는 있었어도 자기 어머니를 살해한 자는 없었다며 왕자를 말렸다. 왕자는 비로소 자신의 행동을 뉘우쳤다. 대신 어머니를 깊은 골방에 가두라고 명했다.

궁중 깊은 골방에 갇힌 위데휘 왕비는 슬픔으로 마음이 타들어 갔다. 부처님은 왕비가 미처 머리를 들기도 전에 허공을 날아 왕궁에 나투셨다. 사람들에게 깨달음이나 믿음을 주기 위해서였다. 부처님은 자마금색의 몸으로 연꽃 위에 앉아 계셨다. 부처님 옆에는 목련존자와 아난존자를 비롯해 제석천과 범천 그리고 사대천왕 등 여러 천신들이 서서 부처님께 공양하고 있었다. 부처님을 본 왕비가 흐느껴 울며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저는 과거 숙세에 무슨 죄가 있사옵기에…….” 왕비의 간절한 소원을 듣고 부처님은 시방세계에 있는 불국토를 비춰주었다. 아미타여래의 찬란한 극락정토가 펼쳐졌다. ‘왕사성의 비극’으로 알려진 위의 내용은 ‘관무량수경’의 ‘서분’에 나오는 내용이다.

서복사의 ‘관경서분변상도(觀經序分變相圖)’는 왕사성의 비극을 한 화면에 압축해서 그린 작품이다. 서론을 세 장면으로 압축하여 하단부는 아사세태자가 위데희 왕비를 죽이려는 묘사되어 있다. 중단부에는 부루나존자가 유폐된 왕에게 위안을 주기 위해 법을 설하고 하단부는 석가불이 구름을 타고 와, 어떻게 서방극락에 갈 수 있는지 설교하는 것을 그렸다. 이 그림은 150.5×113.2cm 크기로 비단에 색채를 사용했으며 고려 충렬왕과 충선왕 사이의 왕권 쟁탈전의 비극을 겪은 후 그려진 것으로 추측된다. 궁궐 건축물과 묵죽(墨竹) 병풍, 왕과 왕비 그리고 시녀들의 복색은 역사적 사료로서 가치가 높다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