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앤비보이기사팝업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HOME 사회
“그 머리에 뭐가 나오겠나” 천안시의회 의장 발언 논란

(천안=동양일보 최재기 기자) 전종한(51) 충남 천안시의회 의장이 최근 시의회 사무국 직원들에게 비하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천안시청공무원노동조합은 11일 성명을 내 “전종한 의장은 시의회 사무국 직원들에게 최근 수차례 '그 머리에서 뭐가 나오겠나'라는 등의 모욕성 막말을 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전 의장의 이런 발언을 들은 일부 직원들이 '출근하기가 싫다'고 말을 할 정도로 스트레스를 받는 등 시의회에서 일하는 것에 대해 큰 부담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청 직원 1830명을 대표하는 공무원노조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공무원에게 인격 모독성 발언을 한 전 의장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현재 운영 중인 갑질신고센터에서 우월적 지위에 있는 인사의 갑질과 부정사례를 모으고 있다“며 “앞으로 갑질 사례를 시민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해당 사안에 대한 응당한 조치를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재기 기자  newsart70@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no image
이춘희 세종시장 지역현안 해결위해 국회 방문
여백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