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기자수첩-기부 포비아 속 단체 기부 약정한 병천순대거리<최재기>
기자수첩-기부 포비아 속 단체 기부 약정한 병천순대거리<최재기>
  • 최재기 기자
  • 승인 2018.01.15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기 천안지역담당 부장

(최재기 천안지역담당 부장) 충남·북 ‘사랑의 온도탑’이 꽁꽁 얼어붙었다.

사랑의 온도탑은 목표 금액의 1%에 해당하는 성금이 모일 때마다 수은주가 1도씩 올라간다.

15일 현재 충남지역 사랑의 온도는 88.7도다. 충북은 더욱 냉랭하다. 72.7도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모금회는 167억원, 충북모금회는 66억원의 목표액을 세웠지만 충남은 148억원(88.7도), 충북은 48억원(72.7도)이 모금됐다. 이는 전국 평균 온도 90.3도에 크게 밑도는 수치다.

이처럼 전국 사랑의 온도가 낮은 것은 국정농단과 '어금니 아빠’ 이영학 사건, 복지단체 직원들의 성금 유용사건 등이 터지면서 기부금에 대한 불신이 사회적으로 확산됐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기부 공포를 뜻하는 포비아(phobia)를 합성한 ‘기부 포비아’라는 신조어까지 생겼을까.

이런 기부 한파 속에서 천안의 대표 먹을거리 명소인 ‘병천순대거리’ 식당들이 매월 정액 기부를 약정해 화제가 되고 있다.

충남모금회는 지난 13일 천안시 병천순대거리에서 ‘충남 착한 거리 1호’ 지정 선포식을 가졌다.

착한 거리는 중소자영업자들이 매월 일정금액을 기부하는 가게가 밀집한 곳을 말한다.

병천순대거리에 있는 순대 국밥집과 중화요리 가게 등 18개 업소는 매월 3만원 이상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우리 주변에는 여전히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이 많다.

병천순대거리를 시작으로 기부한파를 녹이는 ‘착한 거리’ 신청 업소가 봇물을 이뤘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