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기고-응급의료 사각의 3만명<엄재창>
기고-응급의료 사각의 3만명<엄재창>
  • 엄재창
  • 승인 2018.01.28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재창 충북도의원

(엄재창 충북도의원) 그동안 단양에는 단양 서울병원이 종합병원 역할을 하였으나, 2015년 4월 운영난으로 폐업해 3만 군민들의 생존권이 심각하게 위협 받고 있으나, 3년이 지나도록 그 누구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단양 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관내에서 25명의 심정지 응급환자가 발생했으며, 제대로 된 응급의료 시설이 없는 관계로 40분에서 60분 거리의 제천이나 원주의 종합병원으로 이송 도중 단 1명 만 목숨을 건지고 24명 모두가 사망했다고 한다.

단양군은 도내 11개 시·군 중 가장 오지이며, 인구 또한 제일 적다. 그러나 이 곳 또한 분명한 대한민국의 영토이며, 이들 또한 대한민국의 보호를 받아야 할 분명한 대한민국의 국민이다.

국민으로서 기본적인 의무는 다하고 있으나, 오지라는 이유로, 인구가 적다는 이유로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최소한의 생존권마저 보장받지 못한다면 이는 분명 제대로 된 자유민주주의 국가는 아닐 것이다.

아시는 바와 같이 단양군은 천혜의 관광지역으로 소백산 철쭉제를 비롯한 각종 축제와 전국단위 체육행사 그리고 패러글라이딩과 레프팅 등으로 매년 천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만약 1994년 충주호 유람선 화재사고와 같은 대형 안전사고 발생 시 응급의료 시설이 없어 제천이나 원주의 병원으로 환자들을 이송하다가 자칫 골든타임을 놓쳐 귀중한 생명을 잃는다면 충북도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다.

단양군의 인구는 지난 해 12월 말 기준 3만299명이며, 65세 이상 고령 인구비율이 26.95%로 이미 초고령 사회로 접어들었다.

노인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 이에 따라 노인성 질환인 치매, 뇌혈관, 심혈관 질환 등 다양한 노인성 질환들이 증가하는데 이를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도 종합병원은 꼭 필요하다.

도정 제일의 목표 역시 ‘도민의 생명보호’이어야만 한다.

만약 지금 이 순간에 제대로 된 응급시설만 있어도 살릴 수 있는 소중한 생명이 이를 보호해야 할 국가로부터 방치되어 목숨을 잃는다면 국민소득 3만불, 세계 10대 경제 강국, 대한민국이 내세우고 있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과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은 공허한 메아리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가 바로 단양과 같은 의료취약지역에 공공병원의 설립을 통해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인데, 지금이 바로 단양의료원 설치를 위한 적기라고 생각한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국 34개 지방의료원이 2015년 기준 177억원이 넘는 적자로 경영상의 어려움으로 존폐의 기로에 있다고 한다.

재정자립도가 9.5%인 단양군의 경우 의료시설이 있다고 해도 그 운영비를 부담하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관련법을 개정해 국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이시종 지사께서 다른 시·도와 공조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주길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