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12:02 (수)
기자수첩-충남지역 지방선거 ‘빈익빈부익부’ 현상<최재기>
기자수첩-충남지역 지방선거 ‘빈익빈부익부’ 현상<최재기>
  • 최재기 기자
  • 승인 2018.02.06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기 천안지역담당 부장

(최재기 천안지역담당 부장) 충남지역 6.13 지방선거가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에 힘입어 후보자들이 쏠리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당 지지율이 저조해 후보자가 없어 인물난을 겪고 있다.

충남도지사의 경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양승조(천안 병) 국회의원과 복기왕 시장이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지난 5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도 출마를 공식 선언해 치열한 경선을 예고하고 있다.

반면 야당은 마땅한 후보자를 찾지 못해 전전긍긍하고 있다. 한국당은 최근까지 출마를 저울질했던 김태흠, 이명수, 홍문표 등 현역 의원들이 사실상 불출마로 입장을 정리하면서 후보자가 없는 상황이다.

국민의 당과 바른 정당, 정의당도 후보자를 내지 못하기는 마찬가지다. 충남의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천안지역 단체장 선거도 더불어 민주당에 후보자가 몰리고 있다. 구본영 천안시장의 재선 출마가 확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전종한 천안시의회의장, 김영수 천안시의원이 도전장을 내 3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야당은 자유 한국당 소속 박상돈 전 국회의원이 홀로 출사표를 냈다.

지방의회의 경우에도 여당 후보자는 넘쳐나고 있지만, 야당은 현역 의원을 제외하고는 상당수의 후보군들이 출마를 접거나 저울질하고 있는 분위기다.

한국당은 이런 상황 등을 고려해 한 지역구에 2~3명을 뽑는 시·군의원 의 경우 한 명에게 공천장을 주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한다. 한국당 신진영 천안 을 당협위원장은 “당 안팎에서 시의원의 경우 과거처럼 두 명을 공천하지 않고, 지역구 별로 한 명씩 공천하자는 의견이 많다. 중앙당의 방침을 받아 공천기준을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과거처럼 두 명에게 공천장을 주었다가는 아예 당선자를 내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를 이길만한 참신한 카드를 뽑아야 참패의 쓴 맛을 피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