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충북범도민대책위 “문장대 온천개발 적극 저지할 것”상주시 지주조합 환경영향평가 본안 제출…충북 적극 반발
   
▲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가 12일 충북도의회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환경부는 문장대온천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부동의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속보= 경북 상주시 지주조합이 문장대 온천개발을 재추진하면서 충북 주민들이 적극 반발하고 나섰다.▶12일자 2면

충북 문장대온천개발저지대책위원회는 12일 오전 충북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온천개발 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문장대온천 개발로 피해를 보는 충북, 서울, 경기 등 한강 수계 주민들이 대규모 집회 등 실력행사로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주 지주조합이 지난 6일 대구 환경청에 ‘문장대온천 관광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 본안’을 다시 제출하자 대책위원회가 개발 반대운동에 재시동을 건 것이다. 충북과 경북의 해묵은 갈등이 재 점화됐다.

대책위원회는 “환경부가 2015년 지주조합이 낸 환경영향평가 본안에 대해 반려라는 애매한 결정을 해 이번에 또 문제가 불거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본안 처리 결과는 환경부가 국민의 생명과 환경을 지키는 기관인지를 확인하는 시험대가 될 것”이라며 문장대 온천 개발 환경영향평가 본안의 부동의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지주조합은 한강 유역 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개발사업을 즉각 포기하고, 상주시 역시 지역 갈등을 조장하는 문장대 온천 개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지영수 기자  jizoon11@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no image
세종시교육청 부패방지 시책평가 ‘2등급’
여백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