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국민모임, 전교조 ‘교사 휴대전화번호 불법입수 의혹’ 고발“번호 입수과정 확인 필요해” 주장…교원단체 갈등 커져
   
▲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13일 서울 서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교장공모제 관련 설문조사에 대한 불법·불공정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국민모임은 기자회견 후 전교조를 고발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교장공모제’ 전면 확대를 둘러싼 교육단체 간 갈등이 거칠어지고 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교장공모제 관련 설문조사 과정에서 교사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불법으로 입수한 의혹과 관련해 13일 전교조를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모임은 이날 서울 서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교조가 휴대전화 번호를 입수과정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이 13일 설문조사 과정에서의 휴대전화 번호 불법 입수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 후 고발장을 검찰에 접수하고 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국민모임은 전교조가 지난 6일 발표한 ‘교장공모제에 대한 교사 의견조사 보고서’와 관련해 이 설문조사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것을 들어 “전교조 소속이 아닌 교사의 휴대전화 번호를 입수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한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모임은 “한 개인이 복수 응답할 수 있거나, 현장 교사만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일반인 참여도 가능함이 확인됐다”며 “객관적이고 공정하며 투명해야 할 설문조사가 목적을 위해 악용된다면 여론 형성과 질서가 혼란스러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지난달 29일~이달 5일 전국 17개 시·도 유·초·중·고등학교에 근무하는 교사 2158명을 대상으로 교장공모제 의견조사를 벌인 결과 70.5%가 정부의 교장공모제 확대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교총이 발표한 내용과 정반대의 결과다. 전국 초·중등 교사 1645명을 대상으로 한 교총의 교원인식조사에선 ‘불공정하다’는 응답이 80.8%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교장공모제 확대에 대해서도 찬성은 12.5%에 불과한 반면 ‘반대’ 응답은 81.1%로 많았다.

이도근 기자  nulha@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no image
세종시교육청 부패방지 시책평가 ‘2등급’
여백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1t트럭과 승용차 충돌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