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6-22 10:52 (금)
음성군 LNG발전소, 지방선거 ‘화두’ 로
음성군 LNG발전소, 지방선거 ‘화두’ 로
  • 엄재천 기자
  • 승인 2018.03.04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곡리·석인리 주민들 “발전소 건립, 지역경제 부흥효과는 거짓”
금왕읍 ‘압도적 인구 수’… 음성읍 출신 이필용 군수 ‘상대적 박탈감’

(음성=동양일보 임재천 기자) 속보=음성 LNG 발전소 건립 문제가 6.13 음성군수 선거의 변수로 등장했다.▶2월26일자 8면

음성읍 평곡리, 석인리 주민들은 4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건립과 관련, 한국동서발전㈜과 음성군이 주장하는 지역경제 부흥효과 자체가 거짓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들 주민 200여명은 지난달 23일 이시종 충북지사가 음성군청을 방문하는 시기에 맞춰 군청 앞에서 LNG발전소 건립 반대 항의시위를 가졌다.

LNG발전소건립반대위원회(위원장 전병옥·이하 발전소반대위) 한 관계자는 “연세가 많으신 주민들이 오랜 시간 시위를 하면서 많이 지쳐 있었다. 술을 마신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행패를 부리거나 위협을 가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일부 주민들이 술을 마신 건 잘못된 일”이라며 “하지만 본질이 호도 되서는 안 된다. 동서발전과 군이 주장하는 지역경제 부흥효과는 전부 거짓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2013년 한국동서발전은 천연가스발전 사업설명회에서 지역경제 부흥효과로 지역업체 및 주민 참여효과 3200억원, 생산 유발효과 4조2000억원, 고용 유발효과 2만4000명, 발전소 및 협력업체 상주인구 2400명, 지역자원시설세 640억원, 취득세 280억원, 사업소세·재산세 600억원, 기본지원금(건설·운영) 500억원, 특별지원금 300억원 등에 이른다고 밝혔다.

문제는 동서발전이 주장하는 지역경제 부흥효과는 사실과는 동떨어져 있다는 점이다.

지역주민들은 “인구유입 효과는 미비하고 고용창출은 극소수에 불과하다”며 “지자체 재정과 자립도 향상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동서발전이 주장하는 고용효과와 인구유입 효과는 미비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동서발전의 전제 직원은 2298명이다. 올해 직원채용도 78명에 그쳤다. 그런데 음성LNG발전소 및 협력업체 상주인구를 2400명에 달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고용 유발효과 2만4000명은 사실상 불가능한 숫자이기도 하다고 주민들은 주장한다.

지역자원시설세 640억원은 재산세의 10% 정도로 특정 부동산에 부과하는 세금이다. 취득세 280억원도 음성군과는 거리가 멀다. 취득세는 도세이기 때문이다.

지역주민들은 영월, 파주, 평택, 당진, 동두천, 일산 등 6개 발전소 건립지를 견학하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실감했다.

이들은 “처음에는 내용을 몰랐지만 현장 지역주민들을 만나면서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게 됐다”며 “음성 LNG발전소 건설이 백지화될 때 까지 끝까지 투쟁해 나가겠다”고 선포했다.

처음 음성군에서 LNG발전소를 유치할 때만 해도 음성읍 주민들이 건설 찬성입장을 표명했다.

음성읍 내 곳곳에 찬성하는 현수막이 나붙었지만 최근 지역주민들의 반대가 심해지고 각종 지표가 허위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찬성 현수막은 없어지고 반대 현수막이 건립지역을 대상으로 나붙고 있는 실정이다.

음성 LNG발전소 건립문제는 새로운 직면에 처해 있는 게 사실이다. 이 문제는 지방선거와 연결되며 또 다른 양상으로 번져나가고 있다.

음성읍과 금왕읍, 이 두 지역은 음성군수 선거에서 떼어낼 수 없는 지역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 인구수로 따지만 금왕읍이 압도적이다. 그래서 금왕 출신 후보에게 유리하다. 이필용 군수가 이 지역출신이고, 음성읍 주민들은 지금까지 상대적 박탈감에 시달리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런 마당에 LNG발전소 건립문제가 음성읍의 문제로 대두되면서 양상은 또 다른 방향으로 전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