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5:13 (토)
풍향계 / 건강(健康)과 방귀 <이동희>
풍향계 / 건강(健康)과 방귀 <이동희>
  • 이동희
  • 승인 2018.03.11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희 논설위원 / 강동대 교수
이동희 논설위원 / 강동대 교수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건강이다. 삶의 대표적인 화두(話頭)도 건강이다. 그리고 건강한 사람이라면 방귀 또한 빼 놓을 수 없다. 우리가 태어나 반평생(半平生)을 살다보면 철이 들고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적다고 느낄 때 인생을 다시 한 번 되 집어 본다. 그러면서 건강의 중요성을 느끼고 챙기게 된다. 한 평생을 살면서 안 아프고 살 수는 없는데 어쩌다 수술하고 회복하려 병상에 누워 있는 경우 의사선생님께서 제일 먼저 묻는 말이 방귀 나왔어요! 다. 우리의 오장육부는 정상화 과정에서 첫 번째 신호 유무로 방귀를 분출하기 때문에 건강회복 여부의 판별기준이 된다. 방귀와 더불어 국내 유명 보이그룹 중 방탄소년단(BTS)이 있다. 매우 유명한 7인조 남성그룹으로 트위터 최다 활동 남성그룹 부문 기네스 세계기록으로 2018년 판에 등재 되었는데 미국의 유명한 경제 전문지 블룸버그 통신에 트위터 좋아요! 조회 수 최고기록 부문에 리트윗 수 비버 2200만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억 1300만회, 방탄소년단 5억 200만회를 기록하여 세계 1위를 차지하였다. 또한, 모 방송사의 개그 프로그램에서는 비티에스(BTS)가 무엇인가를 묻는 코너가 있었는데 답변이 방귀 튼 신혼부부라고 이야기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방귀는 건강이란 말과 함께 우리 일상생활에 매우 자주 회자되어진다. 따라서 오늘은 우리의 건강과 방귀에 대하여 이야기 해 보고자 한다.

방귀(Fart)의 어원은 항문으로부터 방출된 가스체로 음식물과 함께 입을 통해 들어간 공기가 장 내용물의 발효에 의해 생겨난 가스와 혼합된 것이며, 성분은 질소 이산화탄소 수소 이외에도 암모니아 황화수소 스카톨 인돌 등이 있다. 건강한 사람은 하루 2백 75cc 정도의 방귀를 뀌며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은 이보다 훨씬 더 많은 최고 10배 정도를 배출하며, 방귀가 너무 잦으면 질병 유무를 검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보통 사람은 하루에 평균 15회 정도 방귀를 뀌며 방귀는 수술 후의 회복기에 장이 정상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본다. 방귀소리는 가스의 양이나 압력, 항문 상태에 따라 달라지며, 좁으면 같은 힘을 주더라도 소리가 크다. 밀어내는 힘이 세거나 변비 때문에 방귀 나가는 길이 막힌 경우 방귀 소리는 더 크다. 장내 가스를 증가시키는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올리고당이 많은 과일과 채소 등이 있으며 특히 콩 종류에 많다. 방귀를 참으면 가스는 대부분 대장의 점막에 있는 모세혈관을 통해 혈액으로 흡수된다. 혈액을 타고 온몸을 순회한 방귀의 일부는 콩팥을 통해 오줌으로 배출 되거나 혈관을 타고 폐로 가서 호흡할 때 코와 입으로 나오기도 한다. 즉 우리는 모르는 사이에 코와 입을 통해서 방귀(실제 콧방귀)를 뀌는 셈이다. 허나 방귀를 너무 오래 참으면 장에 가스가 차서 복통을 일으키거나 소화 능력을 떨어뜨리므로 건강에 좋지 않다. 방귀는 애써 참지 말고 시원하게 밖으로 배출해야 건강에도 좋고 기분도 상쾌해진다. 방귀의 성분 중 70%는 입으로 들어간 공기, 20%정도는 혈액에 녹아있는 가스, 나머지 10%는 음식물이 장에서 분해될 때 생긴 악취의 주범인 가스이다. 방귀가 단지 냄새뿐이라면 NASA에서 방귀를 연구할 필요는 없었을 것이다. 허나 우주선 내부는 완전 밀폐 공간이고 이곳에 다수의 우주인이 연구하며 방귀를 뀌면 공기오염에 의해 심한 두통과 예기치 못한 폭발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NASA가 연구하여 우주복 내부 및 화장실에 가수 흡입장치를 설치하여 사고를 방지한 것이다.

방귀의 심한 냄새는 소화과정에서 생긴 수소와 메탄가스인데, 세균에 의해 음식물 속에 포함되어 유황 성분과 결합하면, 심한 생선 냄새를 유발한다. 냄새를 줄이기 위해 수소와 메탄가스를 발생시키는 육류와 콩단백류를 적게 섭취하면 된다. 우리가 변을 잘 보면 속도 좋고 속이 좋으면 방귀가스도 정상이며 먹은 만큼 잘 배출함으로 이것이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이다. 방귀와 관련된 몇 가지 속설로 내장 수술 후 방귀는 수술 성공의 희소식, 설사 후 뀌는 방귀는 장 청소 종료 신호음, 술과 안주를 먹고 뀌는 방귀는 혈액오염 신호음, 뷔페 먹고 뀌는 방귀는 병마를 부르는 신호음, 패스트푸드 먹고 뀌는 방귀는 건강 무너지는 신호음, 아랫배가 아픈 후 뀌는 방귀는 통증 종료 신호음, 잡곡밥과 나물 반찬 먹고 뀌는 방귀는 무병장수 신호음이라는 이야기들을 되새기며 오늘 하루도 나의 건강을 생각하며 잘 먹고 잘 싸는 행복한 삶을 살아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