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6-22 10:52 (금)
충북체고 ‘펜싱명문’ 도약
충북체고 ‘펜싱명문’ 도약
  • 이도근 기자
  • 승인 2018.03.14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펜싱선수권서 금2 은1 수확
창단 5년 만 단체전 첫 금 일궈
▲ 47회 전국 남녀 펜싱선수권 대회에서 금2 은1을 수확한 충북체고 선수·지도교사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충북체고가 펜싱명문 도약을 위해 힘찬 발걸음에 나섰다.

충북체고는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전남 해남 우술체육관에서 열린 47회 전국 남녀 펜싱선수권 대회에서 잇단 메달 소식을 전하고 있다.

14일 열린 사브르 개인전 남자고등부 결승에서 임재윤(3년)이 김지원(대구 오성고)을 15-9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같은날 열린 사브르 단체전 남고부에서도 임재윤-이용훈-문영석(이상 3명 3년)-조성우(1년)가 결승에서 대구 오성고를 45-36으로 이겨 창단 5년 만의 단체전 첫 금메달을 학교에 안겼다.

앞서 지난 13일 에페 개인전 남고부 결승에선 김민기(2년)가 안태영(경남체고)에 6-15로 패하며 은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충북체고는 이번 대회에서 금2 은1을 수확하는 성과를 거뒀다.

정상우 지도교사는 “이번에 메달을 딴 학생들은 모두 장래가 촉망되는 선수들”이라며 “올해 전북에서 열리는 99회 전국체전에서의 금메달 전망이 밝다”고 말했다.

임재윤은 지난해 강원 양구에서 열린 ‘2017 세계유소년 및 청소년 펜싱선수권 대회’ 사브르 개인 3위 등 뛰어난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다. 임재윤과 김민기는 현재 국가대표 상비군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