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8 21:53 (일)
제일씨드바이오, 항암배추 등 채소 육묘 시설 첨단 R&D센터 준공
제일씨드바이오, 항암배추 등 채소 육묘 시설 첨단 R&D센터 준공
  • 이정규 기자
  • 승인 2018.03.18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이정규 기자) 당조고추, 항암배추, 항암쌈채등 세계 최고의 기능성 채소 모종을 싼값에 대량으로 농가에 보급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세계 최초로 기능성 종자를 육종한 농업회사법인 제일씨드바이오(주)(대표이사 박동복)는 15일 기능성 채소 육묘 시설을 갖춘 첨단 R&D센터와 첨단육묘장의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된 첨단육묘장은 약 1만6500㎡ 부지에 연면적 7312 ㎡ 규모로 건설됐으며 기존의 육묘장과 차별화된다.

세계 최초로 스마트 팜 시설을 도입해 기존 육묘장과 차별되는 저면관수방식으로 관수시간 단축 및 노동력절감의 기술개선을 이뤄냈으며, 전열필름을 통해 겨울 난방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했다.

첨단육묘장에서는 상주인원 5명만으로 연간 약 500만주 이상의 당조고추, 항암배추, 항암쌈채등 기능성 채소를 대량으로 생산,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함께 완공돼 문을 여는 첨단 R&D 센터는 약 3000㎡ 부지에 연면적 2799㎡ 규모로 건립돼 첨단종자처리시설, 항온항습 창고, 실험실 등이 갖춰져 있다.

첨단종자처리시설과 실험실에는 색채선별기, 비중선별기, 모양선별기 코팅 및 펠레팅처리기, 첨단 발아시험기등 농업선진국에서 제작한 14대의 관련 장비가 설치돼 있다.

제일씨드바이오는 최고의 종자 육종과 품질향상을 위해 앞으로 약 10여종의 첨단장비를 단계적으로 도입, 설치할 예정이다.

첨단 R&D 센터와 첨단육묘장 건립에는 약 50억여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이에 따라 제일씨드바이오는 앞으로 첨단 R&D 센터와 첨단육묘장을 바탕으로 인류의 건강에 기여할수 있는 세계최고의 기능성 종자를 육종 생산하여 최고의 품질로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됐다.

준공식 행사에는 그동안 제일씨드바이오의 연구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준 대학교수와 거래처 대표등 귀빈들은 물론 중국과 일본에서 바이어들도 참석했다.

더욱이 세계최고의 기능성 채소종자 연구를 위하여 제일씨드바이오와 협력중인 세계 최고의 농업연구기관인 네덜란드의 Wageningen 대학과 미국 Nebraska-Lincoln 대학에서도 축하 영상을 보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1978년 설립된 제일씨드바이오는 2005년 세계최초 항암쌈배추 발표를 시작으로 2008년 당조고추, 2011년 항암배추, 2014년 항암쌈채를 발표했다.

지금까지 미국, 중국, 일본등에 수출하고 있으며 올해 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기능성 다이어트고추 발표를 예정하고 있고, 앞으로 잠이 잘오는 기능성 숙면상추도 발표할 예정이다.

2017년 4월 미국 Nebraska-Lincoln 대학과 MOU를 체결해 다시 한번 항암배추, 항암쌈채에 대한 성분분석과 세포실험, 동물실험, 임상실험을 준비하고 있으며 연구가 끝나면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학술지에 SCI급 논문을 기고할 예정이다.

또 세계최고의 농업대학인 Wageningen 대학에서도 당조고추에 대한 분석및 실험을 해 효과를 입증한 후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학술지에 SCI급 논문을 기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