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북 최고위급 방중설 속 특별열차 베이징 출발
북 최고위급 방중설 속 특별열차 베이징 출발
  • 동양일보
  • 승인 2018.03.27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역서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 차량 목격…배웅한 듯
▲ 26일 중국 베이징에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중국을 방문했다는 설이 도는 가운데 베이징 시내를 달리는 북한 열차의 모습이 베이징 시민들에 의해 여러 차례 목격됐다. 사진은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웨이보에 올라온 북한 열차 모습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등 북한의 고위급 사절단을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방문 열차가 27일 오후 베이징을 떠났다.

로이터 통신은 목격자를 인용해 북한의 특별열차가 베이징역을 출발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북한 요인용으로 보이는 열차가 베이징역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역에서는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의 차량도 목격돼 지 대사가 고위급 사절단을 배웅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중 양국이 북한 고위급의 방중을 확인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탑승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별열차를 타고 방중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로 방중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렇지 않고 평창 올림픽 방한 때와 마찬가지로 김여정 제1부부장이 방중 특사 자격으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방중했을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오후 온라인을 통해 ‘김정은씨가 방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요미우리신문도 이날 석간에서 중국주재 북한 관계소식통이 “방중한 사람은 김정은 위원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아사히신문은 “외교소식통 사이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이 지적된다”면서도 방중 인사가 김여정 부부장일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베이징(北京) 일대는 경비가 강화되고 도로 곳곳이 통제되는 등 종일 삼엄했다.

이날 오전 조어대(釣魚台) 모든 출입구에는 공안이 배치됐으며 200m 밖에서부터 통제됐다.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방중단 일행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방중 때 묵던 조어대 18호각에서 투숙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조어대에 머물던 일행은 이날 조어대 동문을 통해 취재진을 피해 빠져나가 중관촌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통 정보망에 따르면 현재 중관촌 일대가 교통 통제가 되고 있고, 주중 북한대사관 차 번호판을 단 차량행렬이 중관촌에서 목격돼 신빙성을 더해주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011년 5월 방중 당시 베이징 중관촌의 정보통신 서비스 업체인 선저우수마(神州數碼) 등을 돌아보며 중국 기업의 발전상을 체험한 바 있다.

앞서 북한의 방중단은 전날 중국 공산당 상무위원들과 면담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이날 낮 방중단이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등과 오찬회동을 했을 것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북한의 특별열차는 선양과 단둥을 거쳐 귀국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