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11:56 (수)
김정은 방중 ‘재팬 패싱’ 현실화
김정은 방중 ‘재팬 패싱’ 현실화
  • 동양일보
  • 승인 2018.03.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사태” 패닉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방중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28일 양측의 발표로 공식 확인되자 패닉에 빠진 모양새다.
그동안 평창동계올림픽을 전후해 남북간 화해 무드가 본격화할 때만 해도 ‘대화를 위한 대화는 안 된다’며 경제제재 등 대북강경론을 주도했지만, 상황이 완전히 꼬여버렸기 때문이다.
오는 4월 말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되며 1차 충격을 받았던 일본은 북중정상회담마저 전격 성사되자 그야말로 공황상태에 빠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한 정부의 입장에 대한 질문을 받자 “중대한 관심을 갖고 정보 수집과 분석을 하는 중”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측으로부터 제대로 설명을 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일본이 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중국측으로부터 사전에 아무런 설명이나 언질을 받지 못했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미국이 중국측으로부터 김 위원장의 방중을 사전에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이런 발언은 최근 한반도를 둘러싸고 일본만 소외되는 ‘재팬 패싱’ 현상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그러면서도 아베 총리는 이런 대화 분위기를 끌어내는 데 일본이 공헌했다는 ‘역할론’을 제기했다.
일본이 대북 경제제재 등 국제사회의 압력 강화를 주도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냈다는 것이지만, 이는 ‘재팬 패싱’ 논란을 회피하기 위한 아전인수식 해석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일본 정부는 한국과 미국측과 주중 북한대사관 등을 통해 북한에 아베 총리와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의사를 전했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무엇보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미국, 한국에 이어 중국과 관계개선에 나섬으로써 압력강화 노선을 주도해 온 일본을 비핵과 협상의 장에서 제외시키고 ‘북한 페이스’로 협상을 하려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고 있다.
또 중국도 이번 북중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완화하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대화국면에서 미국에 맞서 주도권을 확보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것도 일본 정부로서는 고민거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