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3 08:46 (화)
미·유럽서 러 외교관 150명 추방
미·유럽서 러 외교관 150명 추방
  • 동양일보
  • 승인 2018.03.2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파이 '독살배후’ 보복조치
EU 회원 중엔 18개국 동참
벨기에·몰도바도 최근 합류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스파이 독살기도 사건 러시아 배후 의혹과 관련, 미국과 유럽 등 세계 곳곳의 국가들이 러시아에 대한 보복조치로 현재까지 150명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거나, 추방하기로 한 것으로 27일(현지시간) 집계됐다. 사진은 26일 미 워싱턴의 러시아 대사관 길 건너편에서 방송기자들이 보도에 나선 모습.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스파이 독살기도 사건 러시아 배후 의혹과 관련, 미국과 유럽 등 세계 곳곳의 국가들이 러시아에 대한 보복조치로 현재까지 150명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거나, 추방하기로 한 것으로 27일(현지시간) 집계됐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25개국이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수치는 지금까지 있었던 외교관 추방 사례에서 가장 큰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국가들이 추가로 러시아에 대한 보복조치에 가세할 것으로 예상돼 추방되는 러시아 외교관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은 26일 자국과 유엔에 주재하는 60명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기로 결정,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대응조치에 나섰다. 이들 가운데는 미국 정부가 스파이로 지목한 사람들도 포함됐다.
미국 정부는 아울러 시애틀에 있는 잠수함 기지와 보잉사에 대한 스파이 활동 의혹을 내세워 시애틀 주재 러시아 총영사관의 철수도 요구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캐나다도 4명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하기로 했고, 호주도 2명의 러시아 외교관에 대해 7일 이내에 호주를 떠날 것을 통보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27일 나토에 주재하는 러시아대표단 소속 외교관 7명을 추방했고, 현재 부임을 위해 신임 수속을 밟고 있는 3명의 외교관에 대해선 신임장을 거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나토 주재 러시아대표단 규모는 현재 30명에서 20명으로 3분의 1 줄어들게 된다.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 중에선 18개 나라가 EU 정상회의 결정에 따라 러시아에 대한 보복조치에 동참했다.
영국이 이미 23명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한 것을 비롯해 프랑스(4명), 독일(4명), 크로아티아(1명), 체코(3명), 덴마크(2명), 에스토니아(1명), 핀란드(1명), 헝가리(1명), 아일랜드(1명), 이탈리아(2명), 라트비아(1명), 리투아니아(3명), 네덜란드(2명), 폴란드(4명), 루마니아(1명), 스페인(2명), 스웨덴(1명) 등이 가세했다.
벨기에는 27일 밤 러시아 외교관 1명을 추방한다고 발표하며 뒤늦게 합류했다.
EU 회원국이 아닌 유럽 국가 중에선 알바니아(2명), 마케도니아(1명), 노르웨이(1명), 우크라이나(13명) 등이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결정했다.
유럽 동부 내륙에 있는 몰도바도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3명에게 7일 내로 출국하라고 명령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영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영국이 러시아의 독살시도 사건을 둘러싸고 “전례 없는 수준”으로 파트너 국가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며 이러한 결과 적어도 25개국에서 러시아 외교관의 추방을 이끌었다고 AFP통신에 말했다.
영국을 주축으로 한 서방 국가들과 러시아 양측은 최근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독살시도’ 사건으로 상대국 외교관들을 추방하는 등 갈등을 겪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