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내가 천안함 주범이라는 사람”
“내가 천안함 주범이라는 사람”
  • 연합뉴스
  • 승인 2018.04.02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측 예술단 공연취재제한 관련 북 김영철, 취재진에 사과중 발언 해명 등 여러 차례 미안함 표시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취재제한을 사과하면서 자신을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라고 칭해 눈길을 끌었다. 동양일보 자료사진.

(동양일보)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2일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취재제한을 사과하면서 자신을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라고 칭해 눈길을 끌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께(서울시간) 남측 예술단의 숙소인 고려호텔 2층 면담실에서 우리측 취재진 등과 약 16분간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전날 동평양대극장에서 있었던 예술단의 공연을 우리측 기자들이 현장 취재하지 못한 데 대한 사과의 뜻을 전하기 위해서였다.

김 부위원장 같은 북측 고위 인사가 취재제한 등의 사안으로 남측에 직접 사과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그는 '남측에서 저보고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 저 김영철'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당시 북측 고위급대표단으로 방남했을 때 천안함 폭침의 배후로 지목돼 온 점 때문에 방남의 적절성을 둘러싸고 남측에 논란이 일었던 인물이다.

김 부위원장은 남측 기자들로부터 전날 취재제한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취재활동을 제약하고 자유로운 촬영을 하지 못하게 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어제 행사는 우리 국무위원장을 모신 특별한 행사였고 국무위원장의 신변을 지켜드리는 분들하고 공연을 조직하는 분들하고 협동이 잘되지 않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김 부위원장은 취재를 하지 못한 기자들에게 '참으로 섭섭했을 것', '십분 이해한다'는 등의 말을 하며 '우리가 초청한 귀한 손님들인데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잘하겠다', '이다음엔 그런 일 없을 것' 등의 말로 여러 차례 미안함을 표시했다.

우리측 기자가 평양의 봄 풍경을 취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자 동석한 북측 당국자는 '기자분들의 마음을 개운하게 풀어주는 견지에서 일정을 조정을 해보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평양 등 북한 지역에서 남측 행사가 열릴 때 진행과정에서 북측과 마찰이 생기는 경우는 왕왕 있지만 김 부위원장과 같은 고위 인사가 직접 사과하는 경우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김 부위원장의 사과도 간략한 의사 표시에 그치지 않고 당시 상황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재발 방지에 대한 여러 차례의 약속으로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예술단 공연에 참석하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보인 마당에 실무선에서 취재제한 문제로 잡음이 생기는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예술단 평양공연 당시 북측의 제지로 남측 기자단은 카메라 기자 1명만을 제외하고는 공연장에 들어가지 못해 분장실 내 TV 모니터로 공연 상황을 파악했다.

그러나 TV의 색감이 뚜렷하지 않고 볼륨을 키우는 데 한계가 있는 데다 관객의 반응을 충분히 살필 수 없다는 어려움이 있었다.

공연장의 북측 경호원들은 김정은 위원장 등 주석단이 있는 2층에 남측 기자단이 접근하지 못하게 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나 일부가 전체에 출입을 통제하라는 지시로 잘못 이해했고 이 때문에 한때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까지 통제 대상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