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5 21:43 (목)
문 대통령 “누구도 4·3 폄훼해선 안돼"
문 대통령 “누구도 4·3 폄훼해선 안돼"
  • 동양일보
  • 승인 2018.04.03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오후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열린 4.3 생존자와 유족 위로 오찬에서 찾아온 4ㆍ3유족회 김을생 할머니의 손을 잡고 위로하고 있다. 4·3 추념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2년 만이다.

(동양일보) 4.3 유족과 오찬…”완전한 해결에 한 걸음씩 다가가는 희망 계기”

“우리 정부가 다 못하면 다음 정부가 이을 것…됐다고 할 때까지 할 것”

“과제 많지만 정부가 책임있게 해나갈것…해결은 정부와 국회의 몫”



문재인 대통령은 3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우리가 똑바로 가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고 있다는 희망을 유족들과 희생자들이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문재인 정부가 책임 있게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4·3 추념식 참석 후 라마다플라자 제주호텔에서 가진 4·3 유족 등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저는 오늘 추념사에서 제가 하고 싶은 말씀은 다 드렸다. 오늘 대통령의 추념사가 우리 유족, 생존 희생자들, 제주도민께 정말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는 누구도 4·3을 부정하거나 폄훼하거나 또는 모욕하는 일이 없도록 4·3의 진실이 똑바로 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만약 우리 정부가 다 해내지 못한다면 다음 정부가 이어갈 것이며, 4·3 진실이 온 세상에 드러나고 제주도민께서 이제 그만 됐다고 할 때까지 해 나갈 것”이라며 “그렇게 하기 위해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많은 과제가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4·3 70주년 추념식에 참석한 데 이어 유족·희생자들과 별도로 만나는 이런 자리를 갖게 돼서 정말 특별하게 더 반갑다”며 “한편으로는 제가 ‘약속을 지키게 됐구나’라는 안도감도 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날씨가 너무 화창하고 꽃도 만발하고 정말 많은 분이 함께해주셔서 이제는 4·3의 서러움을 넘어 평화와 상생의 미래로 나아가는 우리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또 “대통령이 유족과 희생자들에게 식사 한 번 대접하고 여러분에게 (얘기를) 할 수 있는 자리 마련하기 위해서 이 자리가 준비된 것”이라며 “오늘 열심히 듣는 자리로 여기겠다. 옛날 끔찍했던 얘기도, 서러웠던 얘기도 좋고 앞으로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서 정부가 무슨 일을 해야 하는지도 좋고, 편하게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청와대 식구들, 국회의원들, 추미애 당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도 오셨기 때문에 말씀을 주시면 다들 열심히 듣고 가서 책임 있게 해 나갈 것”이라며 “4·3의 완전한 해결의 절반은 정부의 몫이지만 절반은 국회가 할 몫으로, 국회와 함께 열심히 해서 끝까지 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