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3 07:21 (일)
오늘의 주장 / ‘충주호’와 ‘청풍호’ 명칭 논란, 소모적 논쟁 중지돼야
오늘의 주장 / ‘충주호’와 ‘청풍호’ 명칭 논란, 소모적 논쟁 중지돼야
  • 동양일보
  • 승인 2018.04.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1985년 준공된 충주댐이 담수를 시작한지 올해로 33년째를 맞고 있다.

하지만 충주댐 건설로 인한 호수 명칭을 둘러싼 논란은 가시질 않고 있다.

충주는 ‘충주호’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고, 제천은 ‘청풍호’라는 이름을 고수하고 있다.

충주지역은 댐이 담수를 시작한 뒤 수십여 년 간 아무런 문제없이 불편을 느끼지 않고 고유 명사화되다시피 한 ‘충주호’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그동안 불편 없이 사용해온 ‘충주호’ 명칭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황당해하는 분위기다.

충주시민들은 우리 국민이 일본을 빗대 ‘독도가 아무리 자기네 땅이라고 우겨도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주장과 같다는 논리로 나름 명칭 논란을 정리하고 있다.

제천에서 ‘청풍호’라는 이름을 찾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도 관련법상 한쪽 주장만 받아들여 명칭을 가져갈 수 없다는 사실을 충주시민들은 잘 알고 있다.

제천지역은 1985년 댐 건설 이후 2007년부터 시민단체 주축으로 ‘청풍호 이름 찾기 범시민제천운동본부’를 꾸린 뒤 체계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풍호’ 명칭은 조상들의 삶과 애환이 깃든 정든 문전옥답을 서울사람들 수돗물 공급 때문에 물속에 가라앉힌 애환의 장소라는 논리도 곁들여 주장하고 있다.

‘청풍호’로 부르며 고향을 떠난 수몰민 입장을 헤아리고, 청풍명월 고장의 자존심 회복부터 제천지역 민심과 충북의 상생을 도모한다는 게 제천지역 시민단체들의 입장이다.

그러나 정치권 인사들은 ‘충주호’와 ‘청풍호’ 명칭을 정하는 문제를 두고 입장을 밝히라는 두 지자체 시민들의 요구에 대해 요리조리 빠져 나갈 궁리만 하고 있다.

으레 선거 때만 되면 불거지는 양상을 보이고, 문제가 제기될 경우 정치권 인사들이 오히려 지역감정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충주호’던 ‘청풍호’이던 명칭을 정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지명위원회를 거쳐야 한다.

여러 자치단체에 걸쳐 있는 명칭 지정의 경우 도지사가 위원장인 지명위원회는 인접 지자체에 반드시 의견을 물어야 한다는 법적사항이 있다.

그런 이유로 ‘충주호’와 ‘청풍호’ 명칭은 한쪽 주장에만 치우쳐 정한다는 것은 아예 불가능한 일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각 당 후보들은 ‘충주호’와 ‘청풍호’ 명칭을 정하는 소모적 논란거리를 아예 만들지 않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