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심석희·임효준, 쇼트트랙 대표 선발전 1위로 태극마크 유지
심석희·임효준, 쇼트트랙 대표 선발전 1위로 태극마크 유지
  • 연합뉴스
  • 승인 2018.04.15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윤기·김예진도 4위로 대표 자격 유지…이준서·김지유 등 합류

(동양일보 연합뉴스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심석희와 임효준(이상 한국체대)이 압도적인 기량을 뽐내며 대표 선발전에서 남녀 종합 1위를 차지했다.

곽윤기(고양시청)과 김예진(한국체대)도 태극마크를 유지했다.

심석희는 15일 서울 목동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 2차 대회 마지막날 1000m 경기에서 1분32초762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골인했다.

지난 11∼12일 열린 1차 선발전에서 4개 전 종목 1등을 차지한 데 이어 2차 대회에서도 전날 1500m·500m에 이어 1,000m까지 정상에 오르며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했다.

무난히 태극마크 유지가 확정된 심석희는 마지막 3000m 슈퍼파이널 종목에서는 힘을 아낀 채 레이스를 펼쳤고 6위로 골인했다.

1·2차 선발전 모두 1위로 종합 성적도 1위였다.

임효준도 이날 1000m에서 조 1위로 예선과 준결승을 통과한 후 결승에서도 홍경환(한국체대)을 제치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역시 1차 선발전에서 전 종목 정상에 올랐던 임효준은 전날 1500m에서는 실격의 아픔을 겪었으나 500m와 이번 1000m 1위로 만회했다.

임효준 역시 3000m 슈퍼파이널에서는 3위로 골인했으나 1·2차 선발전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무난히 종합우승을 확정했다.

임효준과 심석희에 이어 이준서(신목고)와 김지유(콜핑팀)가 남녀 종합 2위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올해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김지유는 지난 시즌 후보 선수로 밀리는 아픔을 딛고 대표팀에 복귀했고, 고교생 이준서는 올해 처음 국가대표 선발됐다.

세계선수권대회 성적으로 이미 대표팀에 자동 선발된 최민정(성남시청)과 황대헌(한국체대), 이번 대회 1∼2위인 심석희, 김지유, 임효준, 이준서는 다음 시즌 세계선수권대회 개인 종목에 출전할 수 있다.

이어 여자부에서는 김건희(만덕고), 김예진, 최지현(성남시청), 노아름(전북도청), 신새봄(스포츠토토)가 각각 3∼7위를 차지했다.

남자부에서는 홍경환(한국체대), 곽윤기, 김건우(한국체대), 박지원(단국대), 박세영(화성시청)이 3∼7위다.

김건우는 김한울에서 개명한 후 대표팀에 복귀했다.

다른 평창동계올림픽 멤버 가운데 김도겸(스포츠토토)과 이유빈(서현고)은 7위 안에 들지 못했고, 김아랑(고양시청)은 부상으로 2차 대회에 나서지 못했다. 서이라(화성시청)는 출전하지 않았다.

남녀 8명씩의 국가대표 선수 가운데 최민정, 황대헌과 이번 선발전 종합 1∼5위 선수들이 다음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 6∼7위 선수들은 상위 선수들이 부상 등의 이유로 대회에 출전할 수 없을 때 차순위로 나서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