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8 14:08 (일)
오늘의 주장/드루킹 사건 지방선거에서는 없어야
오늘의 주장/드루킹 사건 지방선거에서는 없어야
  • 동양일보
  • 승인 2018.04.18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정부는 드루킹 사건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벌이길 바라며, 자칫 지방선거에서도 동일한 수법이 횡행하지 않도록 단속을 철저히 하길 바란다.

드루킹 사건은 포털사이트 기사 댓글 추천 수를 높여 여론조작을 시도한 것을 말한다.

드루킹(Druking)이라는 닉네임으로 인터넷 블로거 활동을 해온 김 모 씨 등이 지난 2009년부터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를 운영, 경기도 파주 사무실에서 회원들과 정치 관련 인터넷 기사에 댓글을 달거나 댓글에 ‘공감’ 버튼을 누르는 방법을 취한 사건이다.

김 씨 등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관련 비난 기사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해 여론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드루킹 사건으로 정국은 소용돌이 치고 있다.

야당에서는 이 사건에 대한 진상을 낱낱이 밝히라며 여권 공격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국회 앞에 천막을 치고 김경수 특검을 위한 농성을 시작했고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한술 더 떠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까지 연결시키고 있다.

바른미래당도 민주당이 댓글 조작을 사전에 인지했다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은 개인의 일탈 사건이라며 당과의 연관성을 차단하려 애쓰고 있다.

국회 공전을 부른 드루킹 사건의 심각성을 볼 때 지방선거에도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한편으로 우리는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서 또 다른 드루킹 사건이 벌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매크로라는 시스템을 이용해 댓글을 조작해 여론을 형성시키는 일이 관련 업계에서는 이미 비밀도 아니라고 한다.


유명 맛집 띄우기, 악성 댓글 몰아붙이기, 홍보 기사 클릭수 올리기 등 그 시스템으로 얼마든지 조작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6.13 지방선거에도 단체장과 광역·기초 의원 출마자가 적지 않아 이러한 시스템이 사용된다면 선거 여론 조작에 악용될 수도 있다.

지방선거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선거다.

주민들은 올바른 지도자가 선출돼 향후 지역의 발전을 위해 일해주길 기대한다.

우리는 정부가 드루킹 사건에 대해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조사를 하길 바라며 또한 정직하지 못한 방법으로 지방선거의 참 의미를 퇴색시키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강도 높은 단속에 임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