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0-18 18:42 (목)
예산군, “봉수산 자연휴양림으로 놀러오세요”…연간 방문객 10만 여명 '인기'
예산군, “봉수산 자연휴양림으로 놀러오세요”…연간 방문객 10만 여명 '인기'
  • 천성남
  • 승인 2018.05.16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노소 삼림욕 “최고”…무장애 숲길·물놀이장 등
봉수산휴양림 물놀이장 전경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 예산군 대흥면 봉수산(해발 484m) 자락에 자리 잡은 ‘봉수산 자연휴양림’이 남녀노소 불문, 이름값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군에 따르면 봉수산 휴양림은 전국 각지에서 찾아오는 관광객들에 편의성 도모와 휴양지의 면모에 맞게 객실 리모델링, 무장애 숲길 추가 조성, 물놀이장 확장 등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손님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봉수산 자연휴양림은 백제부흥 운동의 근거지인 임존성(사적 제90호)이 있는 곳으로 봉수산에 오르면 수려한 예당호를 조망할 수 있어 예산군민은 물론 관광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예부터 삼림욕은 스트레스 해소, 심폐기능 강화, 아토피 등에 효과가 있어 많이 찾는 곳으로 피톤치드를 느끼며 걷는 등산로, 산책로가 있다.

그 외에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 대흥슬로시티, 5분 거리인 예당호가 있어 숙박 및 연계 관광거점지로도 각광받는 곳이다.

또한 바로 인근에는 봉수산 수목원이 위치해 다양한 식물자원도 관찰할 수 있는 관광지다.

올해 한국관광공사로부터 2월 여행하기 좋은 걷기 여행길로 선정된 대흥슬로시티 ‘느린꼬부랑길’은 휴양림으로부터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등산이 어려운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다.

느린꼬부랑길 1코스인 ‘옛 이야기길’은 1964년부터 30여년 동안 국어교과서에 실린 의좋은 형제 이야기의 주인공이 지나다녔다는 역사 테마의 길로 1시간 30분이 소요된다.

봉수산 자연휴양림의 관광객 수는 지난 2015년 4만251명, 2016년 4만2621명, 2017년 4만5151명(숙박 인원 기준)으로 매년 증가 추세에 있고 임존성·봉수산 등산객 및 수목원 방문인원까지 합산하면 연 10만여 명이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그리고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어린이 등 교통약자 계층이 숲을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조성한 무장애 숲길(2㎞)은 올해 더 높은 곳에서 예당호를 조망할 수 있도록 무장애 길과 전망대를 추가 조성(1㎞)해 이달 말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

또한 숙박이용객이 급증하는 6~8월을 대비해 진행 중인 일부 숲속의 집 리모델링 공사를 이달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물놀이장은 기존보다 크기를 두 배로 확장하는 공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7월 중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

군 관계자는 “봉수산 자연휴양림이 많은 관광객들로부터 큰 인기가 있는 것은 예산 8미인 예당붕어찜·어죽, 대흥슬로시티 체험 및 예당호 낚시, 문화유적 등 연계 관광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남녀노소, 연인, 가족, 친구 등이 와서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라고 밝혔다.

봉수산 휴양림은 숲속의 집 등 25개의 객실과 세미나실, 물놀이장, 눈썰매장, 주차장 등 편의시설과 산책로 등을 갖추고 있다.(예약은 휴양림홈페이지로 가능) 예산 천성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