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5-25 08:22 (금)
차에 깔린 중학생 구출…멋진 '시민영웅'
차에 깔린 중학생 구출…멋진 '시민영웅'
  • 박장미
  • 승인 2018.05.17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김재형씨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주차하던 승용차가 갑자기 인도로 돌진해 등교하던 학생 4명이 다쳤다. 사고 현장에서 차에 깔린 학생들을 구해낸 '시민 영웅'들이 있다.

17일 청주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청원구의 한 중학교 내 주차장에서 교사 A(여·49)씨의 아반떼 승용차가 안전펜스를 넘어 학교 밖 인도로 돌진했다.

A씨의 승용차는 주차장에서 잠시 멈췄다가 돌연 속도를 높이더니 50m가량을 돌진, 학교 울타리를 부수고 나갔다.

차량은 등교하던 B(14)군 등 학생 4명을 덮쳤다. B군은 사고 직후 A씨의 승용차에 깔려 의식을 잃은 채 꼼짝도 못 하는 상태였다.

사고 지점에서 10m 떨어진 상가 식당에서 일하던 김재형(45)씨 등 시민 10여명은 부리나케 달려갔다. 이들은 힘을 합쳐 승용차를 들어 올리고 B군을 끌어낸 뒤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김씨는 '식당에서 일하다가 쾅하는 굉음이 나서 나가봤더니 학생이 차에 깔려 있었다'면서 '인근을 지나던 시민들과 힘을 합쳐 차를 들어 올리고 학생을 구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B군은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피해 학생 3명과 A씨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학생이 피를 많이 흘리는 위급한 상황이었다'며 '그런 상황에서는 누구라도 차에 깔린 사람을 구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친 학생들이 속히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장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