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7:10 (금)
기자수첩/ 정상회담의 블랙홀이 된 지방선거
기자수첩/ 정상회담의 블랙홀이 된 지방선거
  • 최재기
  • 승인 2018.05.22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기 취재부 부장/천안지역 담당
최 재 기 취재부 부장/천안지역 담당

(동양일보 최재기 기자)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지방선거 열기는 좀처럼 달아오르지 않고 있다. 북핵폐기, 한반도 평화와 관련된 정상회담 이슈가 지방선거의 이슈를 덮어버렸기 때문이다.

언론매체들이 최근 실시한 ‘지방선거 최대 이슈’를 묻는 설문조사(한국사회여론연구소 4월29일 조사 등)에서도 응답자의 40% 정도가 ‘남북 및 미북정상회담‘을 1위로 꼽았다.

정치권이 미북정상회담에 촉각을 세우고 분주하게 계산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야당은 일단 울상이다. 북미정상회담은 두 정상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여당(더불어민주당)에게는 호재다. 더욱이 투표일 하루 전인 6월 12일로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여당의 선거는 그야말로 땅 짚고 헤어치기나 다름없다. 비핵화 선언 등 성과까지 낼 경우, 선거는 이른바‘묻지마식 줄 투표’로 이어져 여당의 대승으로 끝날 공산이 크다.

그러나 정상회담이 취소되거나 회담결과가 나쁠 경우 보수 결집 등으로 야당의 지지율이 일정부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판문점 선언'의 후속 절차로 16일 열릴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을 10시간 남기고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이어 ‘미북정상회담 재검토’라는 강경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북한의 태도 변화로 미북 간 '비핵화 담판' 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다.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미국을 전격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반도 비핵화 로드맵을 긴밀히 협의 중에 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다음 달 12일 예정된 미북정상회담 성공개최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언론매체들도 지방선거보다는 미북정상회담에 비중을 두고 연일 보도하고 있다. 정상회담이 지방선거의 블랙홀이 돼버린 양상이다.

지방선거는 우리 선배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쌓아올린 민주주의의 상아탑이다. 언론사와 유권자들이 지방선거를 방치한다면, 풀뿌리 민주주의의 내일은 없다. 선거는 선거이고, 이슈는 이슈다. 자칫하면, 깨끗하고 현명한 지역일군이 아닌 정당의 하수인을 뽑는 오류를 범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