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오늘의주장/ 청년들 또 절망케 한 대전효문화진흥원 채용비리 의혹
오늘의주장/ 청년들 또 절망케 한 대전효문화진흥원 채용비리 의혹
  • 동양일보
  • 승인 2018.05.2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태에 수많은 젊은이들이 좌절과 분노를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제 식구라고 산하기관 감싸기에 급급한 대전시의 태도는 안타깝기 그지없다. 지난 20일 대전효문화진흥원장과 채용 담당자 등 직원 7명은 '채용 비리 혐의'로 입건돼 검찰에 송치됐다. 이들은 직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부정한 청탁을 받고 특정인을 합격시키는 데 관여한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를 종합해 보면 대전효문화원은 지난 7월 4급 직원 채용공고를 거쳐 15명의 서류전형 합격자를 선발, 8월 4일 논술시험을 진행했고 이어 논술시험 합격자 7명을 대상으로 8월 11일 면접시험을 진행해 특정인 A씨를 최종 합격자로 선정,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논술시험 점수가 가장 좋고 효 관련 경험 등을 갖춘 인사가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가 지역 모 유명 사업가의 자녀이고, 이 사업가가 대전시 모 유력인사와의 친분도 두터워 A씨가 특혜 채용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게 경찰의 설명이다.

공공기관 채용비리는 공정한 룰을 기대했던 젊은 구직자들을 절망에 빠뜨리고, 우리 사회의 합리적 발전을 저해하는 매우 악질적인 구태 중의 하나다. 이런 점에서 대전시는 이번 사태에 대해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 '재판 결과까지 지켜본 뒤 해당원장의 해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대전시 답변은 궁색하기 이를 데 없다. 최근엔 정부도 채용 비리를 뿌리 뽑겠다면서 수사 의뢰 공공기관 임직원의 업무 배제 방침을 밝히지 않았던가. 사상 최악의 청년 실업 사태를 겪고 있는 수십만 취업준비생들은 이런 비리와 비호에 직면할 때마다 억장이 무너질 것이다. 열심히 정직하게 살아가는 청년들을 더 이상 절망으로 몰아선 안 된다. 청년재단 설립과 청년희망통장 출시 등 대전시가 추진하는 수백 가지 청년 지원 정책이 있으면 무얼 하나. 결국은 공정 사회, 공정 경쟁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그저 공허한 메아리일 뿐인걸. 지방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를 청산할 수 있는 강력한 패널티가 요청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