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16:32 (화)
회화와 도예 그 접점에서 현대미술의 방향을 찾다
회화와 도예 그 접점에서 현대미술의 방향을 찾다
  • 박장미
  • 승인 2018.05.3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립미술관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작가전:송병집, 이재황’ 오는 24일까지
이재황 작 '古下-2'
이재황 작 '계룡과 운무'
송병집 작 'Meta-Reality/Secret Garden Sky'
송병집 작 'Meta-Reality/Secret Garden 303cup'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대전시립미술관은 고(故)이동훈 화백의 예술정신을 기리기 위해 마련된 15회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작가전 : 송병집, 이재황’을 오는 24일까지 개최한다.

이동훈미술상은 대전․충청지역 미술의 선구자이자 한국 근․현대를 대표하는 작가인 이동훈 화백(1903~1984)의 업적을 기리고 지역미술의 발전을 독려하고자 제정된 미술상이다.

이 화백은 평북 태천에서 태어나 20대 초반부터 교사 생활을 하면서 독학으로 독보적인 풍경화의 세곌를 일군 작가다. 해방 후 서울과 대전에 살면서 농촌의 삶을 화폭에 담아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이동훈미술상은 그동안 15명의 원로작가가 본상을 수상했고, 22명의 중진작가들이 특별상을 수상했다.

이번 전시는 전년도인 15회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작가 초대전으로서 송병집, 이재황 작가의 작품세계를 조명하는 자리다.

송병집(51)작가는 현실 세계를 넘어서는 메타리얼리티(Meta-Reality)를 주제로 사진과 회화작업을 병용해 일상의 소품을 캔버스에 담아낸다. 대상의 변하지 않는 순간을 담아낸 사진이미지는 작가의 덧칠을 통해 흔들리고 흐려지면서 변화하는 현실의 시간과 중첩된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작가는 시간을 초월한 대상의 본질에 접근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재황(58)작가는 계룡산철화분청사기에 대한 방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독자적인 도예영역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그는 계룡산철화분청사기의 특질을 재료에서 발견하고, 규명한 원료를 직접 채취해 사용함으로써 동일한 미학을 작품에 부여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실험정신이 엿보이는 초기 작품들을 비롯하여 그간의 계룡산철화분청사기에 대한 연구 결과가 고스란히 반영된 신작을 선보인다.

이상봉 대전시립미술관장은 “두 작가는 회화와 도예라는 서로 다른 매체를 이용하고 있지만, 현대미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한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며 “이번 전시는 그들이 다져온 독창적인 작업세계를 조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고 전했다. 박장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