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21:31 (수)
오늘의주장/ 대전 선거판 ‘네거티브 전략’ 없애야
오늘의주장/ 대전 선거판 ‘네거티브 전략’ 없애야
  • 동양일보
  • 승인 2018.06.0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6.13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 분위기가 과열·혼탁으로 흐르고 있다. 지역의 일꾼을 뽑는 중요한 선거인 데도 정책선거는 말뿐이고 비방.흑색선전.금품수수 등 불법선거운동이 줄을 잇는다. 벌써 지방선거와 관련해 지난 2일까지 경찰이 적발한 선거법 위반사건은 1146건, 1836명에 달한다.

대전과 세종, 충남에서도 선거법 위반 고발과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일에는 지방선거와 관련해 충남의 한 기초단체장 후보의 친인척이 기자에게 금품을 건네려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경찰에 구속됐다. 또 보령시의회 의원선거 후보자는 기부행위를 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세종에서는 최교진 교육감 후보에 대해 지지선언을 한 학부모들의 서명운동 방식에 대해 선관위가 위법 확인절차에 착수했다. 선관위와 검찰.경찰 등 관계기관은 민주주의 꽃인 지방선거가 깨끗하고 투명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불법선거운동 단속과 감시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 무엇보다 가짜뉴스.금품살포.공무원 선거 관여 등은 끝까지 추적해 엄벌해야 한다.

하지만 인터넷과 모바일을 이용한 선거운동이 활발해지면서 흑색선전, 여론조작 등도 늘고 있는 추세다. 유언비어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악질적 흑색선전을 일삼은 후보는 선거가 끝난 뒤에도 추적, 엄벌해야 한다. 지금 대전에서는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발가락 자해' 논란으로 허 후보와 박성효 한국당 후보 간의 네거티브 공방이 끝모르고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공짜 이발’ 갑질 의혹이 제기돼 유권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 의혹을 제기한 후보 측은 '인물 검증'이라고 주장하지만, 상대 후보는 '네거티브'라며 반발하고 있다. 후보자 모두 ‘깨끗한 선거’를 다짐했지만 네거티브병이 다시 도진 양상이다. 아니면 말고 식의 치고 빠지기 흑색선전이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정확히 가늠하기 어렵다. 네거티브 전술이 표를 얻는 데 도움이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건전한 중도층 표의 이탈 가능성 또한 없지 않다. 분명한 것은 해명할 시간도 없는 일방적인 흑색선전이라면 어떤 식으로든 유권자의 판단을 흐려놓을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허위폭로와 흑색선전은 근절해야 할 추악한 범죄다. 선거가 끝났다고 아리송한 해명으로 어물쩍 넘기려 한다면 큰 오산이다. 제보 입수 경위 등 진실을 낱낱이 밝히는 게 옳다.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야 한다. 당연히 관련자들에겐 법적.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