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2-10 20:54 (월)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 막판 표심잡기 총력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 막판 표심잡기 총력
  • 지영수
  • 승인 2018.06.1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압승’·한국당 ‘선전’·바른미래당·정의당 ‘소기성과’ 기대
청주시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4개 정당에서 후보가 나오면서 각 당 자존심을 건 4파전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각 당 로고.
각 당 로고.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대전·세종·충남·충북 시·도지사 후보들은 일제히 막판 표심잡기에 온 힘을 쏟았다.

이번 공식선거운동 마지막날 더불어민주당은 ‘압승’을, 자유한국당은 ‘선전’을 각각 자신하는 가운데 바른미래당과 정의당도 ‘소기의 성과’를 기대하며 한 표라도 더 얻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충남지사 후보들은 각각 전략 지역을 찾아 한 표를 호소했다.

민주당 양승조 후보는 청양·서천·보령·예산·천안 등 도내 곳곳을 돌며 총력 유세를 벌였다.

양 후보는 “세기의 만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한다”며 “평화의 새로운 시작을 충남이 함께 준비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당 이인제 후보는 천안에서 아침 인사를 한 후 곧바로 고향인 논산을 찾아 시민들에게 지지를 당부했다.

이 후보는 “출마 직후 논산을 찾았을 때 고향 선·후배들이 보내주신 뜨거운 지지가 저에게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의 열정과 용기를 불어 넣어줬다”며 “그 지지와 사랑에 보답해 저의 정치경력의 마지막을 제 고향 충남에 쏟아 붓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시종 충북지사 후보는 청주시 일원에서 카퍼레이드와 대면 유세를 펼쳤다.

이 후보는 “이제 막 싹 틔운 1등 경제 충북의 기적을 제 손으로 완성할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이 힘을 보태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 캠프는 이날 오후 11시 59분까지 청주권에서 집중 유세활동을 벌였다.

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후보는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임 이시종 지사는 지난 8년간 시장·군수들의 유산과 노력 덕에 근근이 견뎌올 수 있었다”며 “잃어버린 그 8년을 되찾고 새로운 충북으로 바꾸도록 저에게 표를 몰아 달라”고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한 충북지사 후보도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사 선거는 지난 8년의 도정을 심판하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할 젊은 일꾼을 뽑는 중요한 선거”라며 “도민 여러분이 변화의 중심에 서서 충북의 미래를 과감하게 바꿔주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신 후보는 지난 10일부터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등 최저임금 근로자와 새벽 배달원들을 찾아 나선 ‘무박 3일 72시간 논스톱 밤샘유세’를 이날 자정에 마쳤다.

대전시장 후보들은 주요 교차로에서 출근하는 시민에게 인사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민주당 허태정 후보는 이날 종일 대덕구에 머물며 시민을 만나고, 오후 7시 서구 갤러리아 백화점 타임월드점 인근으로 이동해 마지막 유세를 벌였다.

허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고 시민이 주인 되는 지방정부를 만들겠다”며 “대전 시민의 소중한 한 표로 압도적인 승리를 만들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대전지역 곳곳을 돌며 한 표를 당부했다.

박 후보는 “지난 4년 대전을 침체와 위기의 늪으로 빠뜨린 민주당의 잘못을 심판해 달라”며 “시민 여러분의 슬기로운 지혜로 현명한 판단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는 이날 오전 시의회 기자실에서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남 후보는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가늠할 수 없지만, 대전 선거에서 대지진이 일어나고 있음을 분명히 느끼고 있다”며 “대전시장의 자격을 시민 여러분들의 높은 정치의식으로 판단해 달라. 시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믿는다”고 말했다.

정의당 김윤기 후보는 서구 갈마동에서 아침 인사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뒤 서구와 유성구 골목 곳곳을 돌며 '정의당을 제1 야당으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오후 8시께 서구 탄방동 로데오타운 앞에서 마지막 집중유세를 한 뒤 선거운동이 종료되는 자정까지 선거운동을 이어갔다.

세종시장에 출마한 세 명의 후보는 원도심과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오가며 마지막 유세전을 펼쳤다. 재선을 노리는 민주당 이춘희 후보는 신흥사거리 아침 인사에 이어 대평 오일장과 조치원읍 등지를 돌며 지역주민과 스킨십을 늘렸다.

한국당 송아영 후보 역시 조치원읍과 전의면을 찾아 유권자 마음잡기에 안간힘을 썼다.

바른미래당 허철회 후보는 선거 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6.13, 6월의 1등은 3번 허철회”라며 “뜬구름 같은 공약이 아니라 시민 삶을 직접 바꿀 수 있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마지막 지지를 호소했다. 지영수·정래수·신서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