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민주당 거센바람 추풍령에서 멈췄다
민주당 거센바람 추풍령에서 멈췄다
  • 이종억
  • 승인 2018.06.14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영동지역서 돌풍…군수 재선·도의원 2석 독차지·군의원 3명 배출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6.13지방선거 내내 거세게 몰아친 더불어민주당의 파란색 바람은 영동 추풍령을 넘지 못했다.

13일 치러진 영동군 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은 박세복 영동군수가 재선에 성공한데 이어 2석의 충북도의원석을 모두 차지했고 3명의 군의원을 배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전국에 몰아친 더불어민주당 바람도 영동지역에서는 ‘찻잔속의 미풍’수준에 그친 것이다.

이같이 한국당이 여당의 거센 바람을 차단할 수 있었던 것은 재선에 성공한 박세복 군수가 선봉에 섰기 때문이다.

징검다리 3선을 노리는 민주당 정구복 후보와 두 번째 맞대결을 벌인 박 군수는 초박빙의 승부 전망을 무색케 하며 53.78%의 득표율로 여유 있게 당선됐다. 4년 전 343표에 불과했던 격차는 2260표로 6배 넘게 벌어졌다.

박 군수가 이같이 예상을 뒤엎고 큰 격차를 벌이며 재선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도의원·군의원 후보들과 함께 인물론을 부각시키며 팀플레이에 나선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지난 10일 영동전통시장 입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합동유세서도 도의원 후보와 군의원 후보들은 박 군수 지원유세를 펼치며 상대 후보를 협공했다.

결국 한국당은 충북도의원 지역구 29곳 중 민주당이 26곳을 독식한 이번 선거에서 영동군 선거구 2곳을 모두 차지했다. 한국당은 비례대표 포함 8석인 영동군의원 선거에서도 3석을 차지하면서 선전했다.

박 군수는 이 지역 투표소 18곳에서 고르게 승리하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굳혔다. 반면 민주당은 군수 선거에서 밀리면서 도의원 선거까지 참패했다.

충북 최연소 도의원에 도전해 돌풍을 일으킨 윤태림(28) 후보도 개표 초반 우세를 지켜내지 못하고 700여표 차로 석패했다. 영동 이종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