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북한, 미군 유해 며칠내 송환할듯…최대 200구 예상
"북한, 미군 유해 며칠내 송환할듯…최대 200구 예상
  • 연합뉴스
  • 승인 2018.06.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7년 이후 11년만…미 정부 관계자 "이번 주에 받을 준비돼" DMZ 판문점에서 유엔사 거쳐 미군에 송환 전망…평양 특사 가능성도 거론

(동양일보 연합뉴스 기자) 북한이 앞으로 며칠 안에 한국전쟁 때 실종된 미군을 포함한 병사들의 유해를 송환하는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리들은 익명을 전제로 북한이 한국의 유엔군 사령부에 유해를 송환할 것이며, 그 후 하와이의 공군기지로 이송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ABC방송도 최대 200구의 미군 유해가 곧 송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CNN방송은 미 정부가 수일 내로 유해를 넘겨받을 계획을 세우고 있으나, 아직 송환 날짜와 장소가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미 정부 관계자는 CNN 인터뷰에서 '북한이 빠른 시일 내에 조치를 한다면 우리는 이번 주에 유해를 받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미군 유해 송환 문제를 강력히 제기해 북미 간 공동성명에 포함시켰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즉시 시작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유해 송환을 위한 백악관과 국방부, 국무부 등 부처 간 노력이 진행 중이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미 국방부는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병력은 총 7천697명이며, 이 가운데 전사해 북한 땅에 묻혀 있는 유해가 5천300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미 정부 관계자는 '북한은 해당 유골이 아시아인보다는 서양인의 뼈를 더 닮았기 때문에 미국인의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반환되는 유해에는 한국전쟁 중 사망한 다른 국가 군인의 유해도 포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북한이 비무장지대에 있는 유엔사에 유해를 넘기고, 유엔사는 간소한 행사를 한 뒤 곧바로 미군 측에 이를 인도하는 방식으로 유해 송환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 후에 유해는 DNA 검사와 신원 확인을 위해 하와이나 네브래스카주에 있는 국방부 시설 중 한 곳으로 옮겨질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부 관계자는 그러나 '백악관은 유해를 직접 수습하기 위해 평양에 특사를 파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전쟁 과정에서 실종된 미군의 유해 송환이 이뤄질 경우, 지난 2007년 이후 11년 만이다.

1996년부터 2005년 사이 북미 합동 조사단이 북한에서 200여 구의 유해를 발굴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후에는 조사 활동이 중단됐다.

이후 북한이 2007년 당시 빌 리처드슨 미국 뉴멕시코 주지사에게 미군 유해 6구를 인도한 것이 마지막이다. 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