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16:32 (화)
동양에세이/ 밥상머리 대화
동양에세이/ 밥상머리 대화
  • 황명숙
  • 승인 2018.06.21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숙 청주시청원구지역경제팀장
황명숙 <청주시청원구지역경제팀장>

 아이들이 중학교에 입학하면서 우리 집에서 아침밥 먹는 풍경은 자취를 감춘 지 오래다. 그간 주먹밥이 아이들의 아침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는데 그마저도 소명을 다하고 달콤한 꿀잠이 자리를 차지한다.

아침을 항상 챙겨 먹는 학생들이 그렇지 못한 경우보다 수능 성적이 6~8점이나 더 높고, 평균 점수가 8.5점 더 높으며, 특히나 아침을 전혀 먹지 않는 여학생은 외국어 영역에서 고득점을 얻을 확률이 매일 먹는 여학생의 1/5도 안 된다는 객관적인 연구결과도 아이들의 꿀잠 앞에서는 맥을 못 춘다.

아침 꿀잠으로 포기한 아침밥, 막장 드라마와 휴대폰으로 향하는 시선, 유리식탁을 울리는 젓가락과 숟가락 소리 외 정적만이 맴돌던 저녁식사 시간이 그간 우리 집의 밥상머리 풍경이었다.

지금도 아침 밥상머리 풍경은 찾아보기 힘들지만, 최근 우리 집 저녁 풍경은 긍정적인 대화가 있는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미투 운동을 바라보는 시각, 남북 정상회담, 미국과 북한 정상의 만남, 그리고 6.13 지방선거에 이르기까지 그 주제는 사회상을 반영하듯 다양하다. 이제 중3인 큰 딸도 제법 자기만의 사회적 시각을 갖고 있어 아빠와의 주말 저녁 밥상에선 가끔 냉랭한 ‘썰전’이 벌어지기도 한다.

저녁을 먹으며 막장 드라마를 즐겨보던 나도 잠시 그 궁금증을 뒤로한 채 아이들과의 눈 맞춤과 그날그날의 소소한 이야기로 대화를 이어가기로 마음먹는다. 물론 바쁘다는 핑계와 애정의 드라마 자리를 언제까지 내어줄지는 모르지만 그 마음만은 지금도 변함없다.

일요일 오후, 무료한 시간을 보내던 큰 딸이 목령산 등산을 화두로 꺼냈다. 외부 활동을 꺼리는 둘째만 남겨놓고 우리는 장미공원 입구로 향했다. 남편은 오창산단 애증자로서 맏딸의 제안이 마냥 신난 듯 발걸음에 리듬을 실어 정상을 향한다. 아파트를 나서면 산책로가 있고, 그 산책로는 호수공원을 돌아 목령산으로 이어지고, 고속도로 나들목에 터미널까지 갖춘 오창산단을 무척 사랑하는 가장은 가족과의 목령산 산책이 어찌 신나지 않으리오. 목령산 입구 계단부터 정상 정자에 오르기까지 쉴 새 없던 목령산 자랑은 정상의 정자 기둥에 새겨진 낙서를 보기 전까지 계속됐다.

그날의 목령산 등산은 저녁 밥상머리 화제가 된다. 정상 기둥에 새겨진 낙서를 해결할 수는 없을까? 밥 한 술에 오가는 얘기 속에 ‘해맞이 소망판’을 만들면 어떨까로 매듭짓고 공무원 제안으로 귀결된다.

사실 그간 오창산단 작은 변화에는 남편의 제안이 소소히 녹아들었다. 호수공원 잔디밭에 앉아 신축 건물에 우후죽순 설치된 간판들을 보면서는 그 당시 담당자인 나에게 신도시다운 간판 만들기를 채근했고, 최근 통합 시청사 건립을 위한 시민제안으로 장려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주말 밥상머리 대화에 주제를 툭 던지면 우리 가족은 자기 생각들을 형식 제한 없이 밥 한 술에 얹어낸다. 나는 무심코 얹힌 생각을 주워 담아 내 생각으로 재탄생 시킨다. 이것이야말로 밥상머리 대화로 청주시를 그리는 바람직한 생활 아이디어 아니겠는가?

요즘은 가족 구성원 각자의 공부로 주제를 던져도 재탄생되는 생활 아이디어가 뜸하지만 조만간 소재를 열심히 찾아 밥상에 던져보려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