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23:26 (화)
영동 고품질 ‘양산수박’ 출하 한창
영동 고품질 ‘양산수박’ 출하 한창
  • 이종억
  • 승인 2018.07.0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도 11브릭스 넘어 꿀수박
영동군 양산면 송호리 수박시설하우스 단지에서 수박수확 일손돕기에 나선 김영대 양산면장이 수박을 들어 보이고 있다.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영동군 양산면 송호리 수박시설하우스 단지에서 재배된 고당도의 ‘양산수박’ 출하가 한창이다.

84농가로 구성된 영동군수박연구회(회장 박기용)는 50여㏊의 시설하우스에서 6월 초순부터 수확을 시작해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인천, 수원 등으로 납품하고 있다.

이곳 수박재배 단지에서는 7월 중순까지 총 2300여t의 수박이 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산수박은 올봄 이상저온으로 일부 피해를 입었지만 이후 고온과 풍부한 일조량 덕분에 당도가 11브릭스를 넘고 과육이 부드러운 고품질 꿀수박으로 결실을 맺었다.

29일 현재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에서 1등급 1통(7kg 기준) 경매가는 1만원 수준으로 전년대비 통당 2000~3000원 가량 떨어졌다.

박기용 회장은 “올해 이상저온으로 수확량은 좀 떨어졌으나 농업기술센터의 토양환경개선사업 지원과 회원간 기술정보공유로 다행히 고품질의 수박을 생산했다”며 “양산수박의 맛과 품질은 전국에서 제일로 손꼽히고 있다”고 자랑했다.

수박 주산지인 양산면 송호리는 사질토양으로 물 빠짐이 좋아 수박과 당근의 재배 적지로 인정받고 있다. 영동 이종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