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중부권 잡월드’ 교육투자 측면 타당성 충분
‘중부권 잡월드’ 교육투자 측면 타당성 충분
  • 이도근
  • 승인 2018.08.0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용역 중간 보고회 개최
건립 최적지는 오송 바이오폴리스
의견 보완 이달 말 최종보고서 제출
1일 충북도교육청에서 (가칭) 중북권잡월드 설립 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가 열렸다.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중부권 잡월드’ 건립 사업은 미래직업체험시설에 대한 새로운 교육투자라는 측면에서 건립 타당성이 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설립 장소로는 오송바이오폴리스가 최적지로 꼽혔다.

충북도교육청은 1일 행복관에서 중부권 잡월드 설립 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용역을 맡은 경북대 산학협력단은 “종합적·체계적 진로지도 공간 조성의 시급성, 미래진로직업체험 교육,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창업체험교육, 중부권 미래직업체험시설 조성 등의 관점에서 볼 때 중부권 잡월드 건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충북도진로교육원과 한국잡월드 등 기존 시설이 있는 상황에서 중부권 잡월드를 건립하는 것은 중복 투자라는 논란에 대해 산학협력단은 “공공이익 창출이라는 교육투자로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미래직업체험시설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점차 확대되고 있고, 기존 시설이 직업체험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중부권 잡월드 건립 등 새로운 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3D프린팅 모델러나 홀로그램 전문가, 드론 조종사 등이 관심 직종으로 급부상했지만 기존시설이 이들 직업 관련 체험 공간을 제대로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부권 잡월드 건립 최적지로는 오송 바이오폴리스 지구를 꼽았다. 이곳은 공공자치연수원이 지난달 24일 충북도에 제출한 ‘일자리플라자 건립 타당성 연구 보고서’에서도 중부권 잡월드 건립 최적지로 평가한 곳이다.

산학협력단은 도교육청 의견을 보완해 이달 말 최종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중부권 잡월드 건립은 문 대통령의 지난 대선 충북 교육분야 공약사업으로 선정됐으나 공약사업을 추진하는 충북도는 연구용역을 통해 미래진로직업체험관은 타당성이 부족하다는 결론을 냈다.

도는 이런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진로설계관, 직업체험관 등 대신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 플라자’로 사업방향을 대폭 수정, 청소년 미래직업 체험 기능을 더하려는 도교육청과 마찰을 빚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용역으로 중부권 잡월드 설립 타당성이 입증될 것”이라며 “정부 관계부처, 충북도와 함께 미래진로직업체험시설과 창업시설을 확충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도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