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2 00:21 (목)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여름시즌 ‘호황’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 여름시즌 ‘호황’
  • 장승주
  • 승인 2018.08.09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에도 하루 평균 평일 2000명 등 모두 3만6000여명 관람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지속된 폭염에도 하루 평균 평일 2000여 명이 관람 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인 단양 다누리아쿠아리움이 지속된 폭염에도 인기를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다누리아쿠아리움은 7월 21일∼8월 6일까지 16일간 하루 평균 평일 2000명, 주말 3000명 등 모두 3만6000여명이 관람했다.

다누리아쿠아리움은 7월 21일∼8월 19일까지 휴관일 없이 개장시간을 오후 8시까지 2시간 연장했다.

다누리아쿠아리움은 건축 전체면적 1만4397㎡의 규모로 지난 2012년 지어졌다.

크고 작은 수조 170개에는 단양강 토종물고기를 비롯해 메콩강 등 세계 각지에서 수집된 희귀물고기 등 모두 220종 2만2000여 마리가 전시돼 있다.

특히 650t 규모의 아치 형태 수조는 철갑상어를 비롯해 단양강에서 살고 있는 쏘가리·모래무지 등 모두 12종 3000여 마리의 물고기를 한눈에 볼 수 있어 인기 코스다.

80t 규모 대형 어류 수조에는 아마존의 대표 어종인 레드테일 캣피시를 비롯해 피라루쿠, 칭기즈칸, 앨리게이터가 피시 등 5종 28마리가 있다.

양서·파충류 전시관에는 사바나 모니터와 악어 거북, 그린팩맨, 알비노 팩맨 등 37종 250여 마리를 만날 수 있다.

다누리센터에는 다누리아쿠아리움과 함께 관람객의 발길을 끄는 다양한 시설이 있다.

4차원(4D) 체험관은 6축 전동식 동작 시뮬레이터인 4D 라이더가 설치된 좌석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어 관람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단양 장승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