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3:43 (목)
8월 셋째주말 충청지역 사건사고
8월 셋째주말 충청지역 사건사고
  • 지역종합
  • 승인 2018.08.1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용차 바다로 추락 1명 숨지고 화재로 피서객 수십명 대피
태안 안면도 영목항에서 바다로 추락한 승용차를 들어 올리고 있다.

(동양일보) 8월 셋째 주말 충청지역에서는 크고 작은 사건·사고가 잇따랐다.

19일 새벽 1시 35분께 충남 태안 안면도 한 리조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피서객과 직원 등 40여명이 대피하는 등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불은 리조트 외벽 20㎡를 태워 9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뒤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15분 만에 꺼졌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피서객들은 새벽 시간 화재로 아찔한 가슴을 쓸어내려야만 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투숙객이 창밖으로 버린 담배꽁초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며 “경찰과 함께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새벽 1시 9분께 안면도 영목항에서는 A(41)씨가 몰던 승용차가 도로 옆 바다로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구조대는 차 안에 함께 타고 있던 A씨 아버지(74)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 도중 숨졌다.

같은 날 오후 7시 14분께 소원면 만리저수지 앞바다에서 고둥을 잡던 B(58)씨가 물에 빠져 낚시객에 의해 구조돼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낮 12시 30분께 충북 영동군 심천면 금정리 금강에서도 다슬기를 잡던 C(59)씨가 물에 빠져 숨졌고 오후 6시 10분께 보은군 산외면 문암리 인근 야산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나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불이 나자 소방헬기 2대와 군청 공무원, 산외면 의용소방대원 등 50여명이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

이날 오후 3시 40분께 청주시 상당구 북문로 2가 아파트 공사현장에서는 지하 4층에서 작업하던 홍모(34)씨 등 인부 3명이 지하 5층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홍씨 등 2명이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지하 4층에서 일을 하던 중 작업 난간이 무너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역종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