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08:34 (금)
폭염속 시원한 보은 알프스휴양림 인기
폭염속 시원한 보은 알프스휴양림 인기
  • 이종억
  • 승인 2018.08.22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속찾는 피서객 지난해 보다 48% 증가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충북 알프스휴양림의 인기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이곳을 찾은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시원한 산속을 찾는 피서객들이 늘면서 보은에 자리 잡은 충북알프스 자연 휴양림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보은군에 따르면 올 들어 알프스 자연휴양림을 찾은 관광객 수는 지난달 말 현재 3만6186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만4487명 보다 48%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올 여름 휴가철에는 지난 20일 기준 2만여 명이 넘는 관광객이 이곳을 찾았다. 따라서 알프스 자연휴양림을 예약하기가 하늘의 별따기 수준이다. 워낙 인기가 높은 탓에 사용 예정 월 전달에 선착순으로 숙박 예약을 받고 있으나 이것마저도 즉시 마감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이곳에 편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주변경관이 빼어나며 숙박료가 민간 숙박시설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이다.

이덕만 휴양림관리팀장은 “연일 몰려드는 관광객으로 충북알프스 휴양림이 연일 북적이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알프스자연휴양림은 세미나실과 식당을 갖춘 숲속 수련관 1동, 테라스 하우스 3실, 시나래마을 5실, 알프스빌리지 5실, 숲속의 작은집 4실, 숲속의 집 4실, 산림휴양관 13실 등 1일 최대 287명을 수용할 수 있는 34개의 객실과 물놀이장, 어린이놀이터, 풍차정원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보은 이종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