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느려지며 세진 태풍 ‘솔릭’ 오전 충북 덥쳐
느려지며 세진 태풍 ‘솔릭’ 오전 충북 덥쳐
  • 이도근
  • 승인 2018.08.23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새벽 영광 상륙…오전 7시 청주 지나 충주→강릉 한반도 관통…충청권 피해 우려
/기상청
19호 태풍 '솔릭' 예상 경로/기상청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 중심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솔릭의 예상 진로가 계속 남쪽으로 수정돼 충남 보령에서 전북 군산에 이어 전남 영광 부근으로 한반도 상륙 예상지점이 바뀌었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강한 중형급 세력을 유지하며 제주 서귀포 서북서쪽 약 110㎞ 해상에서 시속 8㎞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앞서 이날 낮 12시 시속 4㎞ 속도에서 다소 빨라진 것이다.

솔릭은 이날 오전까지 전북 군산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속도와 방향이 바뀌면서 오후 들어 전남 영광으로 예상 진로가 점점 남쪽으로 이동했다. 20호 태풍 ‘시마론’이 일본 오사카 해상 남쪽에서 빠르게 북서진하면서 솔릭의 진로를 동쪽으로 끌어당길 수 있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현재 예상대로라면 솔릭은 이날 밤 서해 섬들을 통과해 북상한 뒤 24일 새벽 1시께 전남 영광 부근에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24일 오전 7시께 세종·청주를 지나 오후 9시에는 충주 서쪽 10㎞ 부근으로 접근한 뒤 오후 2시께 강릉 부근 해상을 통해 한반도를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상륙위치가 바뀌면서 솔릭은 수도권보다는 호남, 충청, 강원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태풍 이동경로 상 오른쪽 위험 반원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충북의 피해가 커질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수도권과 중부 일부는 위험반원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높아 당초보다는 위험상황이 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동속도는 시속 20~30㎞ 정도로 태풍이 한반도에 머무는 시간은 기존 예상과 같이 12시간가량에 달할 것으로 보여 충청권과 남부지방에 큰 피해가 우려된다.

일각에서는 인접한 두 개의 태풍이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는 ‘후지와라 효과’를 예상하지만 기상청은 이를 일축했다. 다만 두 태풍이 상호 작용으로 서로를 끌어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내륙지방도 점차적으로 태풍 영향권에 진입하면서 호남, 경남에 이어 충북과 대전, 세종, 충남도 23일 오후 1시를 기해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24일까지 충청권에 50~100㎜(많은 곳 150㎜)의 비가 오고 충남 서해안 등지에는 20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육상에서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 해안·산지에는 초속 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했다. 이도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