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23:26 (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양출신 ‘맹활약’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양출신 ‘맹활약’
  • 장승주
  • 승인 2018.09.03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진 금메달, 이덕희 동메달, 이철수 은·동메달 획득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지난 2일 폐막한 가운데 단양출신 선수들의 메달 낭보가 이어져 큰 관심을 끌었다. 사진은 류한우 단양군수가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금메달을 딴 정유진 선수를 격려하고 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지난 2일 폐막한 가운데 단양출신 선수들의 메달 낭보가 이어져 큰 관심을 끌었다. 사진은 류한우 단양군수가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금메달을 딴 정유진 선수를 격려하고 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지난 2일 폐막한 가운데 단양출신 선수들의 메달 낭보가 이어져 큰 관심을 끌었다.

군에 따르면 매포 출신 정유진(35) 선수가 지난달 24일(현지 시각) 열린 사격 남자 10m 러닝타깃 결승에서 북한의 박명원을 6-4로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매포중학교 출신인 정 선수는 청주시청 소속으로 활동 중이고 아버지 정연우 씨는 매포에서 자동차 정비업에 종사 중이다.

정 씨의 정상 정복은 불과 2년 전까지 총기무역업체 판매사원과 사격선수를 겸한 스토리가 있어 더욱 감동적이다. 

러닝타깃이 전국체전에서 제외되는 바람에 2011년 소속팀을 잃은 그는 낮에 일하고 밤에 총을 쥐어야 했다.

단성 출신 이덕희(20) 선수도 같은 날 열린 테니스 남자단식 준결승전에서 주니어 랭킹 1위 출신 우이빙(중국)과 접전 끝에 1-2로 석패해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 선수는 선천적 청각장애를 갖고 있지만 지난해 국내 최연소(만 18세 2개월)로 세계 랭킹 200위에 진입하는 등 정현과 함께 국내 최고 유망주로 손꼽히고 있다.

또 지난해는 성인무대 진출 후 최고 순위인 세계 랭킹 135위까지 올랐다.

특히 지난 2016년에는 미국 유력지 뉴욕타임스에 청각장애를 갖고도 세계 수준 선수들과 경쟁하는 이덕희 선수의 성장 스토리가 알려지면서 전 세계 감동을 전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의 새로운 금밭으로 떠오른 패러글라이딩에서도 전국 메카답게 맹활약을 펼치고 있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현재 단양읍 상진리에 거주하는 이철수(46) 선수가 패러글라이딩 정밀착륙 부문 개인전 동메달과 단체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철수 선수는 현재 두산활공장에서 패러글라이딩 파일럿으로 활동 중이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단양 출신 선수들이 잇따른 아시안 게임 메달 소식에 단양군민들도 자랑스러워하며 크게 기뻐하고 있다”면서 “국위를 선양하고 단양의 명예를 드높인 선수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단양 장승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