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2200만원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 직원감사장
2200만원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 직원감사장
  • 박장미
  • 승인 2018.09.10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보이스피싱을 막은 은행직원이 감사장을 받았다.

청주흥덕경찰서는 최근 보이스피싱(전화 금융사기) 피해금 인출을 막은 은행원 오미성(여·44)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오씨는 지난달 10일 오전 10시께 자신이 근무하는 은행에서 현금 2200만원을 인출하려는 A(51)씨를 수상히 여기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확인 결과 A씨가 찾으려 했던 현금은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속은 피해자가 입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오씨는 "통장 거래 내역이 많지 않은 고객이 한 번에 거액을 찾으려고 해서 보이스피싱을 의심해 현금 인출을 늦추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박장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